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634

이제 좀 친하게 지내자. 응? 다순이 아가들이 요 며칠 안 보이더니 옆집 창고에서 지내는 모양이다. 낮에는 종일 자고 저녁만 되면 툇마루에서 우당탕탕 운동회를 한다. 상추, 쑥갓, 부추 중에 한 녀석인데 얼굴이 비슷비슷해서 누군지 알 수가 있나. 여전히 심하게 낯가리는 녀석들이다. 이제 좀 친하게 지내자. 응? 2017. 7. 3.
배려(配慮) 운전을 도와주는 자동차의 기능은 더 많아졌는데 사고율은 더 높아졌다고 합니다. 이유야 많겠지만, 이기적인 운전습관도 하나의 원인이 아닌가 합니다. 즉, 상대방에 대한 배려하는 마음이 없다는 것이죠. 급차선 변경이나 급격한 불법 유턴, 깜빡이도 켜지 않은 채 끼어들기 등. 이런 경우 있죠. 멀쩡히 앞서가던 차가 아무 신호도 없이 갑자기 불법 유턴을 하는 경우. 정말 황당합니다. 불법을 하든 말든 나야 상관없습니다. 하지만 비상 깜빡이라도 켜서 “나 불법 저지를 거야”라고 뒤 차에 알려는 줘야지요. 그래야 미리 속도를 줄여 대비 하지요. 끼어들기? 저도 자주 합니다. 하지만 깜빡이를 미리 켜 주거나, 창문을 열고 손이라도 들어서 양해를 구해야 하는데, 아무 신호도 없이 그냥 막 들어옵니다. 어쩌라고! 이렇게.. 2017. 7. 3.
사라지는 것들에 대한 아쉬움, 돌담 요즘 이런저런 사업이라는 명목으로 사라진 돌담을 다시 쌓은 곳을 많이 만난다. 강마을이라면 둥글둥글한 강돌을 쌓고, 산마을은 제멋대로 생긴 산돌을 쌓는 게 원칙인데, 가끔은 엉뚱한 경우도 있다. 강돌을 주워다 산촌 골목을 꾸민 경우다. 공사 발주자와 시행자 모두 기본이라고는 눈곱만큼도 없기 때문인데, 사라진 것을 다시 복원하는 것은 좋으나 대충은 하지 말자. 아니면 하지를 말든가. 함양에서 손끝 하나 대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돌담을 만났다. 빈집이 더 많은 산촌이라 쓸쓸함이 가득하지만, 보물 찾기하다 큰 거 하나 건진 기분이다. 2017. 6. 2.
소읍(小邑)기행 지난해 11월부터 주간지에 ‘소읍(小邑)기행’ 연재를 하고 있습니다. 다음 주 월요일 기사까지 포함하면 그동안 열여덟 지역을 다녀왔습니다. 소읍 기행은 행정단위로 면이나 읍, 소규모 시 단위를 기준으로 합니다. 물론 제 기준입니다. 주요 취재 대상은 유명 관광지보다는 사람과 골목, 오래된 가게입니다. 대도시든, 소도시든, 수박 겉핥기 식으로 보자면, 대한민국 어디를 가든 다 똑같습니다. 벽화골목과 거창한 구조물들, 관광지 음식, 소위 향토음식이란 이름으로 개발된 국적도 없는 음식들, 천편일률적인 지역 축제 프로그램들, 이상하게 개량된 옷을 전통 우리 옷이라고 우기는 상술. 소읍여행을 하면서 안타까운 상황을 많이 만났습니다. 지방 소읍들도 이제는 대도시나 관광도시 흉내를 내려고 합니다. 소도시가, 소읍이 .. 2017. 6. 2.
4월의 주인공, 꽃보다 '연두' 산비탈에는 산 벚꽃이 꽃망울을 잔뜩 부풀리고 언제든 터트릴 기세입니다. 더불어 개복숭아, 조팝꽃이 한자리 차지하고 앉았습니다. 과수원에는 복사꽃, 자두꽃이 흐드러지게 피었습니다. 가는 길마다 벚꽃이 꽃길을 열었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봄을 기다렸나 봅니다. 형형색색 색깔 옷을 입고 나들이 나온 사람들이 눈에 띄게 늘었습니다. 이때다 싶어 죄다 뛰쳐나온 모양입니다. 일은 바쁜데 노닥거리다 보면 시간은 자꾸 지체됩니다. 발길을 붙잡는 것은 뭐니 뭐니 해도 연둣빛입니다. 꽃의 화려함에 가려 평생 조연으로 물러나 있던 연두 말입니다. 찬찬히 바라보면 연두가 주인공입니다. 바로 지금입니다. 훅하고 다가왔다 사라지는 것 또한 찰나니까요. 4월의 주인공은 연두입니다. 꽃보다 '연두'입니다. 2017. 4. 12.
폭설에, 솜이불 폭설이 몰고 온 강추위에 온 세상이 꽁공 얼어버렸다. 무려 50cm란다. 올들어 세 번째, 동해안 일대에 내린 폭설이다. 부처님! 솜이불 덕분에 추위 걱정 덜게 되셨습니다. 2017. 1. 24.
전교생 18명인 산골 중학교 아이들과의 만남 “우리 수제비 한번 떠 볼까?” “네~~~” 수제비 정도는 다 안다는 얘기이고, 분명 전에도 해봤던 경험이 있다는 얘기다. 도시 아이들이었다면, 아마도 수제비 뜨자는 말이 무슨 의미인지 알았을까? 전교생 18명인 산골 중학교 1학년 여섯 명과 함께 아홉 번을 걸었다. 일곱 명이 시작했지만, 중간에 한명이 전학을 갔다. 막막했던 첫 만남과는 달리, 자연스럽게 내가 걸었던 길을 이야기하고, 앞으로 걸어갈 길에 대한 얘기도 편안히 나눌 수 있었다. 순진하다는 말은 아이들에게 예의가 아닐 것 같다. 집중하는 능력이 누구보다 뛰어나더라는 말이 맞겠다. 아이들과 나는, 길과 나무와 자연과 산촌의 풍경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식을 전한다는 생각보다는, 내가 만난 사람과 자연을 통해 얻은 경험을 얘기했다. 집중을 .. 2016. 11. 30.
반천년의 숲 한동안 차가운 공기가 흐르더니, 며칠 새 가을빛이 완연해졌다. 뒤바뀐 세상은 갈팡질팡이지만, 계절은 어김없이 찾아온다. / 서창마을 5백 년 마을 숲 2016. 10. 17.
그 자리! 그 자리가 명당이었구나! 니들 엄마도 늘 그 자리에 앉아 있었지. 빈 창고에서 태어 난 녀석들이다. 태어난 지 석 달이 다 되어 가는데도 여전히 엄마 품을 떠나지 못하고 있다. 2016. 7.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