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보기2175

무주 공공건축프로젝트 -19 안성 청소년 문화의 집 둥근 원을 중심으로 반원형의 나지막한 단층 건물 건축가는 원은 해이고, 그곳을 향해 날아가는 새를 표현했다고 했다. 안성면 지역주민들과 청소년들이 복합 문화공간 흥겨운 음악소리에 이끌려 찾아간 청소년 수련의 집 뒷마당에는 마을주민과 학생들로 가득했다. ‘여름 밤 별 헤는 밤’이라는 이름의 신나는 예술여행 가족콘서트가 열리고 있는 현장이다. ‘댄스음악보다 신나는 클래식‘을 비롯해 ‘통통 튀는 타악기와 만나는 싱그러운 음악’, ‘비눗방울 퍼포먼스’, 청소년의 집 바이올린반 어린이들의 바이올린 합주 등 두 시간 동안 진행된 콘서트는 지역 주민들에게 있어 말 그대로 잔치였다. 안성 청소년 문화의 집은 이처럼 청소년뿐만이 아니라 지역주민 모두의 문화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안성면 행정복지센터 후문과 마주한 청소년.. 2020. 4. 21.
비 온 뒤 연이틀 비가 내렸다. 덕분에 땅이 촉촉해졌다. 산빛은 더 짙어졌고 꽃이 피고 잎이 돋고 생기가 돈다. 만물이 소생하는 봄이다! 2020. 4. 18.
무주 복사꽃, 앞섬마을 금강이 흐르는 강마을 무주 앞섬마을에 복사꽃이 한창입니다. 이번 주말까지는 보기 좋을 것 같습니다. 대부분의 주민들이 복숭아 농사를 짓는 마을에는 온통 복숭아 과수원입니다. 복사꽃만 보지 마시고 마을 안길로 들어가 골목도 걸어보길 추천합니다. 한갓진 봄날의 농촌 풍경이 평화롭습니다. 2020. 4. 16.
무주 공공건축프로젝트 -18 안성면 행정복지센터 (안성면사무소) 면사무소가 주민들의 공간으로! 목욕탕이 있는 면사무소 무주에서 진행된 30여 채의 공공건축물의 방향과 지향하는 바를 제시하는 기준 안성면행정복지센터는 무주읍사무소, 적상면사무소, 부남면사무소로 이어지는 무주군 읍면주민자치센터 프로젝트의 첫 사업으로 무주에서 진행된 30여 채의 공공건축물의 방향과 지향하는 바를 제시하는 기준이 되었다. 중앙정부의 시책을 하달하고 집행하는 최일선의 행정기관인 면사무소가 주민들의 공간으로 거듭나는 과정을 알아보는 것이 바로 공공건축 프로젝트의 의미를 알아보는 방법일 수가 있다. 정기용 건축가는 행정업무를 담당하는 사무 공간 이외에 주민들을 위한 별도의 공간을 계획했다.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대강당과 소수 인원이 모일 수 있는 교육‧문화‧정보공간이 필요하다는 인식하에 지역주민들.. 2020. 4. 14.
무주 앞섬마을 복사꽃 개화 무주 최대 복숭아 산지인 앞섬마을에 복사꽃이 활짝 폈다. 금강 상류 강마을인 앞섬마을은 전라북도 무주읍 내도리(內島里)가 행정상의 주소이고, 앞섬은 자연부락 명(名)이다. 마을의 역사는 약 400여 년 정도로 금강이 마을을 크게 감싸고돌아 나가는 전형적인 물돌이 지형으로 맛과 향이 좋은 복숭아 재배에 최적의 장소로 알려져 있다. 2020. 4. 13.
올해도 활짝 꽃을 피운 '늙은 벚나무' 늙은 벚나무는 올해도 꽃을 피웠다. 143년 전에 세워진 열부비(烈婦碑)를 지키는 벚나무다. 추정컨대 최소 100년도 훨씬 전에 심어진 것으로 보이는데, 마을 주민들은 300년은 됐을 거란 얘기도 한다. 세 그루 중에 한그루는 이미 죽었고, 두 그루도 성한 곳 하나 없이 상처 투성이다. “우리 동네 수호신인데 안타까워 죽겠어. 면사무소에 얘기했는데 돈이 없나 봐. 영양제라도 줘야 할 거 같은데...” 마을 이장은 벚나무를 볼때마다 안타깝다고 전했다. 보호수로 지정이 돼야 비용 지원이 되는 모양이다. 이만한 수령의 벚나무를 본 적이 없다. 내 눈에는 보호수 이상의 가치가 있어 보인다. 늙고 병든 나무는 해가 갈수록 더 곱고 진한 꽃을 피우고 있다. 사전마을회관 옆에 있다. 전북 무주군 안성면 사전길 31 2020. 4. 11.
'바람난 여인' 얼레지 강원도 인제에서 얼레지는 흔한 산나물 중에 하나다. 이맘때면 동네 할머니들과 함께 얼레지를 뜯으러 다녔다. 학교 운동장 몇 배는 되는 군락지도 흔하다 보니 한 자루 정도는 금방 뜯는다. 처음에는 잔뜩 욕심을 부리다 보니 그거 둘러메고 산을 내려오는 일이 만만치 않았다. 다음에는 딱 배낭 하나 정도만 뜯는 여유가 생겼지만 그 많은걸 두고 내려오면 밤에 얼레지 밭 꿈을 꾸곤 했다. 얼레지는 섬유질이 많다 보니 줄기에 탄력이 있다. 잡아당기면 뽕 소리가 난다. 그래서 인제 할머니들은 얼레지를 뽕 나물 또는 얼룩취이라고도 부른다. 뜯어 온 얼레지는 삶고 말려서 된장국을 끓여 먹었다. 부드러우면서 섬유질 때문에 식감도 좋다. 흔하다면 흔하고 귀하다면 귀한 이 얼레지는 군락을 이루고 자란다. 처음 만난 곳도 천상의.. 2020. 4. 10.
무주 벚꽃길, 금강이 흐르는 서면마을 가는 길 무주에서 가장 한적한 벚꽃길. 무주읍 반딧불장터에서 금강과 남대천이 만나는 서면마을 가는 길에 벚꽃이 꽃을 활짝 피우고 있다. 이번 주말까지는 볼 수 있을 것 같다. 2020. 4. 8.
복사꽃 사방천지 꽃 세상이다. 예년에 없던 꽃 풍년이다. 가로수 벚꽃이 아직도 생생한데 산벚꽃이 피기 시작하고 금강과 남대천이 만나는 강마을 언덕 위에는 연분홍 복사꽃이 꽃을 활짝 피웠다. 2020. 4.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