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낙동강 도보여행63

산마을, 강마을. <고곡리-창녕군 남지읍>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낙동강 江行길에 수없이 많은 산을 넘었습니다. 넓은 강 따라, 그냥 걷기만 하면 되는 일인 것을, 길이 없으면 모래밭, 자갈밭 따라 걷으면 되겠지. 그렇게 생각했지요. 반듯하게 흐르던 강이 한 굽이 두 굽이 굽이쳐 흐르다 벼랑을 만나면 더 이상 강을 따를 수 없습니다. 물은 산을 넘지 못하지요. 그러니 사람이 산을 넘는 수밖에. 어떤 날은 하루 종일 산만 타기도 했습니다. 강행인지 산행인지 저 자신도 모를 정도로. 덕분에 산마을, 강마을 두루 만나고, 옛고개 넘는 재미도 쏠쏠했습니다. 화재의 위험이 있어 논두렁 밭두렁 태우는 일은 이른 아침 이슬 내려 앉은 시간에 주로 합니다. 은행잎이 곱기도 합니다. "장에 가세요?" "예방접종 맞으.. 2008. 4. 24.
일하며 노래하세. <등대마을-고곡리 남곡마을>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11월 들어 아침은 늘 안개 속에서 시작합니다. 더구나 손이 시릴 만큼 강바람은 차갑습니다. 겨울 복장을 했지만 차가운 강바람 앞엔 맥을 추지 못하고, 양파밭 모닥불 앞을 서성입니다. 농사 일은 시간이 따로 정해져 있지 않습니다. 해뜨면 하루 일과가 시작되고, 해가 지면 끝이 나는 것이지요. 양파 심는 일을 하는 아주머니들은 멀리에서 오십니다. 일손이 부족하다 보니 마산이나, 부산에서도 오시지요. 7시가 되도 어스름 한데, 들 일은 이미 시작됩니다. 그러면 그 분들은 몇시에 집을 나설까요? 조금 추워졌다고 불가에서 너스레 떠는 제 자신이 부끄럽습니다. 등대마을의 아침입니다. 낙동강을 거슬러 오르던 배가 다니던 시절, 등대 구실을 했다해.. 2008. 4. 24.
2005-11-14 <39일째>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오늘 부산이란 이정표를 처음으로 보았습니다. 긴 여정의 끝이 보이기 시작하는군요. 드디어!! 그런 느낌은 아닙니다. 그냥, 끝이보이는구나... 하는 마음. 강 폭은 점점 넓어지고, 강은 바다를 닮아갑니다. 그래도, 강물은 느리게만 흐르고, 여유를 부리는 모습이 꼭 내모습 같습니다. 북에서 남으로 흐르는 강은, 급히 물길을 돌립니다. 서에서 동으로, 다시 남으로 방향을 바꾸며 바다와의 만남을 스스로 미루는 듯 합니다. 자동차로 가면 채 1시간도 안 걸리는 거리지만 며칠은 더 걸어야 겠지요. 반포나루에 이라는 제 오두막을 닮은 찻집이 있습니다. 나룻배가 오가던 시절에는 주막집 쯤 되보이더군요. 오두막의 나이 또한 제 나이와 같고. 생전 찻.. 2008. 4. 24.
창녕 화왕산! 해도 해도 너무합니다.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오늘 하루는 창녕에서 보내기로 했습니다. 마침 장날이라 구경할 것도 많고 가까이 있는 화왕산을 그냥 지나치기에는 너무나 아쉬워서요. 창녕 장날 풍경. 자하곡 매표소는 창녕읍내에서 걸어가도 되는 거리입니다. 주로 창녕 주민들이 찾는 코스라고 합니다. 아침부터 뽕짝 소리 요란합니다.... 화왕산장을 지나면 송림 우거진 산림욕장입니다. 이름하여, 환장고개. 힘들어서, 좋아서 아마 그렇게 붙여진 모양입니다. 환장고개에서 내려다 보면 창녕읍내가 한눈에 보입니다. 자하곡 매표소에서 딱 1시간 20분이면 정상에 오릅니다. 산 정상에는 이렇게 돗자리가 펼쳐져 있습니다. 손님을 기다리는 것이지요. 놀라운 것은 간단한 음료수 뿐만이 아닌 조리 음식을 팔.. 2008. 4. 24.
뭍도 아닌 물도 아닌 늪. <우포늪-등대마을>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70여만평에 이르는 원시적 저층늪인 우포. 온갖 동식물의 보고로 자연환경 보전지역으로 지정 관리되고 있습니다. 10미터 앞도 분간하기 힘든 안개 속을 걸어 찾아 간 우포, 몽환적인 분위기가 그 순간 혼자라는게 행복했습니다. 고요와 침묵, 수천 수만 세월이 만들어 낸 자연의 걸작품, 사람의 손길로 보살핌은 받고는 있지만, 그렇게라도 지켜야 할 유산이기에 우포는 끝까지 묵묵무답입니다. 도로를 따라 안개 속을 걷는 일은 위험합니다. 이방면 안리 버스 정류장에서 잠시 숨을 고르며 기다려 보지만 결국 그대로 걸었습니다. 창녕 지역 어디를 가든 이렇게 우포늪 사진이 걸려 있습니다. 화왕산 사진이 한장이면 우포늪은 다섯장은 되더군요. 한치 앞도 분.. 2008. 4. 24.
산 토끼 토끼야.... <이방면 거남리-안리 내동마을>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감나무 밭에서 시작해 감나무 밭에서 하루가 끝이 났습니다. 산자락 비탈밭에는 감나무로 가득합니다. 일손에 부족한 탓에 지나는 나그네에게도 손짓을 합니다. 단감은 어깨에 둘러 맨 가방이나 천조각으로 만든 주머니를 이용해 하나 하나 정성껏 따야 합니다. 상처라도 나면 그 감은 상품 가치가 없기 때문이지요. 잠깐 도와드리고 단감, 실컷 먹고 왔습니다. 단감나무밭, 힘들지만 수확의 기쁨은 그 무엇으로도 비교 할 수 없지요. 양파밭, 제방을 사이에 두고 강 쪽은 대부분이 양파밭입니다. 잘 흐르던 강물이 벼랑을 만납니다. 산을 넘기 위해 등림마을 골짜기로 스며듭니다. 등림마을 등림마을에서 내동마을로 넘어가는 옛고개. 어느 마을이든 사람이 살던 곳.. 2008. 4. 24.
뜻밖에 만난 고라니, 반갑네! <구지면-거남리>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경상남도 창녕군 이방면 거남리입니다. 대구시계를 막 넘어 섰습니다. 대구 땅 참 넓더군요. 행정상의 대구 땅을 벗어나는데 5일이 걸렸습니다. 강원도에서 출발해 경상북도와 대구직할시를 지나 경상남도 땅에 접어 들었습니다. 마지막은 부산직할시지요. 가까워지고 있다는 것을 실감하고 있습니다. 구지 장날입니다. 구경 삼아 어슬렁거리다 방앗간을 찾았습니다. 마침 도토리 가루를 빻고 있습니다. 도토리 묵을 만들기 위해서지요. 구경꾼을 손님보다 더 반갑게 대해주십니다. 가래떡에, 박카스까지 내어오시네요. 드릴 것은 없고, 사탕 한봉지 드리고 왔습니다. 면 소재지 오일장이라 규모는 아주 작습니다. 시골장의 기본인 옷가게와 생선장수, 채소, 그것이 전.. 2008. 4. 24.
짜장면 시키신 분!! <현풍-구지면>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아침 8시를 넘긴 시간이지만 현풍 시내는 아직 안개로 자욱합니다. 안개를 제치고 그 얼굴을 내민 희미한 햇살, 일순간 치솟아 오를 순간을 애타게 기다리는 모양입니다. 아침은 늘 상쾌합니다. 지난 밤 뻐근했던 어깨도 하룻밤 휴식을 취하고 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배낭을 거머 쥡니다. 산허리를 돌아 현풍 향교를 찾아가는 길입니다. 교동마을에 있는 현풍 향교입니다. 향교는 조선시대 공립 교육기관이지요. 슬슬 늑장을 부렸더니 그새 눈부신 햇살이 아침을 여는군요. 교동마을의 토담, 물과 돌과 흙만으로 수백 년 세월을 버틸 수 있다는 게 대단합니다. 좌우 대각선으로 돌을 비켜 쌓은 멋스러움도 느껴집니다. 현풍 시내지만 산 밑이라 그런지 물이 맑아보.. 2008. 4. 24.
2005-11-09 <34일째>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어디까지 가는 교?" "부산까지 갑니다." "어디서 부터 걸어왔습니꺼?" "태백에서요." "걸어서만 예?" "예" "미쳤습니꺼?" "그러게요...." "미치지 않고서야 어찌 그 먼길을 걸어서 간단 말입니꺼." "그란데, 와 걷습니꺼?" "그냥요." "@#$%^&*" "암튼 몸조심하이소!" "고맙습니다." "이거나 갖고가다 묵으이소." 뒤에서 차 경적 소리가 들립니다. 같은 방향이면 태워줄 생각이었던 모양입니다. 마산에서 바람 쏘이러 나왔다가 장터에서 산 감 한봉지를 건네주십니다. 다 주시면 무거우니까, 두 개만 주십시오. 했습니다. 그냥 지나치기에는 아쉬었던지 봉투째 건네 주신거지요. 걷다보니 고마운 분들을 많이 만납니다. 무언가를 .. 2008. 4.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