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낙동강 도보여행63

함께 가시게나. <대구 화원유원지-현풍>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사진이 사라졌다. 왜관에서 화원유원지까지, 이틀치 분량이다. 잘 저장했는데, 실수로 잘못 지워버린 모양이다. 슬라이드 필름은 있지만 그래도 아쉽다. 대구 시내에서 만난 수만평 억새밭, 대구 지하철 2호선 강창역 아래에서 금호강과 낙동강이 만나는 달성 습지까지, 약 십리 구간이 온통 억새의 바다입니다. 냄새가 날 정도로 물은 더럽지만 이 억새밭 만큼은 그동안 지나 온 구간 중 최고였습니다. 대구에 살면서 모르셨다면 한번 가보십시오. 화원교. 자, 함께 가시게나. 길동무가 생겼네... 화원유원지 아래, 이른 아침인데 강태공의 모습이 보인다. 낙동강에 나타 난 가오리. 영락없는 가오리 모양이네. 또 하나의 다리. 온통 공사 현장이다. 감나무.. 2008. 4. 24.
마(산약) 한 뿌리 드이소! <구미-왜관>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간밤에 바람이 심하게 불더니 아침 기온이 뚝 떨어졌다. 구미 여관 골목을 빠져나오며 만난 출근 길 사람들, 잔뜩 웅크린 모습에서 추위를 느끼게 한다. 구미 산업단지를 지나는 길, 공장 규모들이 어마어마하다. 대한민국 휴대폰이 이 구미에서 대부분 생산된다나. 구미대교를 건너면 2공단이다. 곧바로 만나는, 공장에서 낙동강으로 흘러드는 폐수, 보기만 해도 지독하다. 똥물도 아닌, 시커먼 오일을 부어 놓은 듯 보기만 해도 무시무시하다. 그 물로 음식을 하고, 마실 터. 동락공원의 관리하는 아저씨 왈, "마이 좋아진겁니더." 이 물이 많이 좋아졌다면, 그 전에는 어땠을까, 곳곳에 환경단체의 환경 감시초소가 보인다. 물론 텅빈 콘테이너들이지만. .. 2008. 4. 24.
주인 놈 허파 뒤집어 놓지 마오! <금오서원-무인주막>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주인없는 무인 주막집이 있다네. 소문 듣고 찾아오는 이들로 북적인다네. 서울에서, 부산에서, 천리길 마다하지 않고 달려가는 집이라네. 바로 그 무인주막을 찾아가는 길이라네. 낙동강을 잠시 벗어나 외도를 좀 했습니다. 구성-지례-김천시내를 흐르는 감천, 영동 오두막에서 거창 가는 길에 원없이 만났던 그 감천이다. 대덕의 우두령에서 발원하여 선산 땅 금오서원 앞에서 낙동강 품에 안긴다. 낙산리 고분에서 유적지 자료 조사차 나온 구미시청의 문화재 담당자를 만났다. 구미하면 금오서원을 그냥 지나칠 수 있냐는 말에 강을 위 아래로 돌고 돌아 찾아 간 금오서원, 역시, 문은 굳게 닫혀 있다. 결국, 양반집 처녀 얼굴이라도 한번 보려고 기웃거리는 .. 2008. 4. 24.
'남의 말을 좋게합시다.' <낙동-선산 해평>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경상북도 상주시 낙동면 낙동리. 낙동강의 강이름이 가락국의 동쪽(지금의 상주)을 흐르는 강이란데서 유래했으니 낙동리는 낙동강의 중심이되는 곳이다. 남해바다에서 소금배가 강을 거슬러 올라오던 시절, 낙동은 그야말로 잘(?)나가던 동네였다. 강바닥에 모래가 쌓여 배 밑부분이 닿기 때문에 배에 줄을 달아 사람의 손으로 배를 끌어 올렸다. 멀리는 안동까지 이 소금배가 다녔다고 한다. 구미에 공단이 생기고 전국 각지에서 사람들이 몰리던 시절, 낙동은 향락의 도시였다. 민물 고기 요리집과 여관, 나이트클럽 등이 즐비했고, 밤이면 불야성을 이루었다고. 하지만 지금의 낙동은 폐허의 도시를 연상케 한다. 즐비하던 강변 모텔이며 음식점들은 대부분 폐업하.. 2008. 4. 24.
세상의 모든 어머니들...<강창나루-낙동>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깔끔하게 한바탕 비가 내렸다. 그새, 이파리는 촉촉한 물기를 머금고, 나그네를 기다린다. 걷는 여행을 하면서, 비는 반갑지 않다. 사진도 찍어야 하고, 여유도 부려야 하다 보니 비는 방해꾼인 것이다. 하지만 이런 잠시 반짝 내리는 비는 묵은 때가 씻기 듯 속이 후련함을 느끼게 한다. 강창교. 장마가 지면 물에 잠기는 잠수교다. 나룻배가 오가던 시절의 강창나루는 성시를 이루었다. 자동차로 눈깜짝할 사이에 지나는 지금보다, 불편함은 있어도 나룻배로 오가던 시절이 더 좋았다고 사람들은 말한다. 그건 사람이 늘 우선이었던 세상의 얘기다. 아침은 늘 안개로 시작한다. 부끄러워 옷자락을 여미 듯 슬그머니 자신을 감추는 모습이 더 아름답다. 바람이.. 2008. 4. 24.
부지깽이도 들썩인다는 수확철. <풍양-상주 도남서원>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부엌의 부지깽이도 들썩인다는 수확철. 너른 들녘 여기저기에서는 벼 수확을 하는 기계소리로 요란하다. 아침 참을 내가는 아주머니가 막 집을 나선다. 낯선 사내에 깜짝 놀라 주춤하는 사이, 인사성 밝은 내가 아니던가. "참 내가세요?" 멀어지는 나를 향해 "단감 몇개 넣어가세요." 하신다. "두 개만 주세요, 더는 무거워서 안되요." 여행은, 바로 이런 맛이 아니겠는가. 낯선 동네에서 만나는 사람들, 나보다 먼저 경계를 하는 건 당연한 일. 인사는 그 경계를 넘는데 최고의 디딤돌이 된다. 아침을 먹지 않는 습관은 긴 여행에서도 다르지 않다. 주머니에 넣었더니 무겁다. 차라리 뱃속에 넣고 가는게 낫겠지. 무게 좀 줄이자. 달다..... 10.. 2008. 4. 24.
막걸리나 한잔 하고 가시게나. <三江-풍양>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경북 예천군 풍양면 삼강리. 낙동강, 내성천, 금천, 세 물길이 만나는 곳. 그래서 지명이 '삼강'이다. 지금은 다리가 생겼지만 세 강이 만나는 삼강나루에는 50여년 간 한자리를 지켜 온 주막집이 있다. 주모는 유옥연 할머니, 아쉽게도 지난 봄 돌아가셨다. "막걸리나 한잔 하고 가시게나." 그렇게 부르는 할머니의 목소리가 들리는 듯 하다. 지난봄 돌아가신 유옥연 할머니가 50여년을 지켜 온 주막집. 세 물길이 만나고, 사람과 사람이 만나는 곳. 20년 전 제방이 생기면서 나룻배도 운명을 다했다. 내성천과 금천이 먼저 만나고, 다시 낙동강으로 흘러든다. 낙동강을 가로지르는 삼강교. 삼강 마을은 세 물길 뿐만이 아니라 예천군 용궁면과 풍양.. 2008. 4. 24.
하회보다 낫네! <지보-회룡포>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낯선 땅 여관방에서 첫 서리 내린 아침을 맞는다. 작은 도시의 아침은 고요하다. 자판기 커피 한잔으로 몸을 어루만져 보지만 차가운 바람까지 녹이진 못한다. 여관문을 나서 골목길을 돌아나가면 곧바로 들로 나간다. 텃밭 배추에 하얀 서리가 곱게도 내려 앉았다. 지보의 아침 눈내린 듯, 하얀 서리가 내려 앉았다. 결국, 서리에 고개숙인 애기똥풀. 덕재 마을, 아침을 녹여주는, 굴뚝에서 연기가 피어 오른다. 덕재를 넘어서면 만촌마을이다. 좁은 골짜기를 빠져나간다. 구태 마을에서 만난 노인. "집에가서 밥이나 한술 뜨고 가소." 길에서 만나는 사람들, 모두가 반갑다. 첫서리는 농부의 마음을 바쁘게 한다. 낙동강의 한 지류인 내성천. 산을 넘고 .. 2008. 4. 24.
길에서 만난 사람들. <안동 풍천-예천 지보>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안동 땅을 벗어났다. 예천 땅. 상주 이정표도 보이고..... 점점 가까워오는 느낌이, 좋다, 싫다, 구분이 잘 안된다. 오히려 멀어지는 기분이 드는 건 왜일까. 안동 풍천면은 작은 면소재지다. 이른 아침이라 마땅하게 요기할만한 곳도 없다. 가는 비가 내리는 가운데 날씨까지 춥다. 상록다방. 커피 한잔에 계란 후라이 두개. 따뜻한 물을 거듭 채워주는 인심이 좋다. 시골 다방하면 짧은 스커트에 진한 화장을 한 여인이 떠오른다. 하지만 넉넉한 마음 씀씀이가 누님같은 주인 아주머니다. 파란 물빛이 겨울 강을 닮았다. 잠깐의 휴식, 맑은 하늘을 보았다. 정확한 일기예보. 신풍리까지 가신다는 노인, 걸어가는 모습이 안쓰러운지 한참을 바라보신다... 2008. 4.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