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눌산1590

부처님 오신날, 보석사 부처님 오신날, 금산 보석사 2018. 5. 23.
[무주신문] 안성면 공동체활성화지원단 김진호 단장 지역을 알아야 미래가 보인다. 청년 일자리, 지역경제 활성화, 여성 경제활동 참여, 도시민 유치에 앞장 2017년 4월, 10명의 청년들이 안성시장에 모였다. 현존하는 지역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찾아보자는 목적에서였다. 무주군에서 활동하는 마을활동가와 도시청년들이 그들이다. 그리고 1년이 흘렀다. 과연 이들은 문제 해결의 답은 얻었을까. 안성시장 2층, 안성면 공동체활성화지원단(이하 지원단) 사무실에서 김진호(51) 단장을 만났다. 안성면 공동체활성화지원단은? 가는 날이 장날이다. 5일과 10일 장인 안성 오일장은 여전히 안성면의 중심이다. 하지만 현대식 마트와 교통의 발달로 장날 분위기는 예전만큼은 못하다. 오늘이 장날인가 싶을 정도로 한산하다. 급히 필요한 물건이 아니면 굳이 장터에 나올 필요.. 2018. 5. 23.
[무주신문] 결혼 42년 만에 턱시도 입고 면사포 쓰고 스몰 웨딩 적상면 서창마을 김선배·조순이 부부 결혼 42년 만에 턱시도 입고 면사포 쓰고 스몰 웨딩 어린이날(5월 5일), 어버이날(5월 8일), 부부의날(5월 21일)이 있는 5월은 가정의 달이다. 올 5월은 2주 간격으로 3~4일 연휴가 두 번이나 이어진다. 지난 어린이날 연휴 기간 동안 전국의 도로는 마비가 될 정도였다 한다. 오랜만에 가족 여행을 가고, 고향에 계신 부모님을 찾아뵙는 등 때아닌 대이동이었다. 그동안 바쁘다는 이유로 가족에게 소홀했다면, 곧이어 다가올 연휴는 점수를 딸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되겠다. ‘서창으로 봄소풍’ 마을 축제장이 결혼식장이 된 사연 지난 주말, 무주읍 등나무운동장과 반디랜드 등에서는 어린이날 기념식을 비롯한 다양한 행사가 열렸다. 특히 적상면 서창마을에서 열린 ‘서창으로 .. 2018. 5. 23.
무주 금강 마실길 2코스 전라북도 장수 뜬봉샘에서 발원한, ‘비단 강’ 금강(錦江)은 진안 용담호에서 잠시 숨을 고른 후 충청남북도를 거쳐 군산만에서 서해바다로 스며든다. 장장 천리(394.79㎞)를 내달리는 동안 금강 물길은 곳곳에 적잖은 비경을 만들어 놓았다. 그중 가장 아름다운 구간이라 할 수 있는 ‘금강 마실길’은 다리가 놓이기 전부터 마을 주민들이 걸어 다니던 옛길이다. 중간중간 포장도로를 걷는 구간이 있지만 옛길을 따라 걷는 의미는 크다고 할 수 있다. 아름다운 금강변 풍경과 강마을 사람들의 삶을 오롯이 품고 있는 이 길은 무주군 부남면 도소 마을에서 시작해 부남면 주민자치센터를 지나 벼룻길과 각시바위, 율소마을, 상굴암마을, 잠두마을까지 가는 1코스와 잠두마을에서 요대 마을과 소유진 옛 나루터를 지나 무주읍 서면 마.. 2018. 5. 8.
서창마을 봄 소풍 2018 무주 마을로 가는 축제가 무주군 6개 읍·면 23개 마을에서 5월 22일까지 진행되고 있습니다. 5월 5일 적상면 서창 마을에서 열린 찾아가는 마을 봄 축제 ‘서창으로 봄 소풍’ 다녀왔습니다. 연둣빛 신록이 아름다운 천년 마을숲에서 진행된 행사는 어린이날을 맞아 아이들을 위한 프로그램과 도자기 전시, 서각 전시, 흙놀이 체험, 스트링 아트 체험, 캘리 액자 체험, 야생꽃 차 체험, 마을 어르신 스몰 웨딩, 프리마켓, 벼룩시장, 그리고 다양한 공연 등으로 진행되었습니다. 2018. 5. 8.
[산사랑] ‘아름다운 청년’ 산골로 가다 ‘아름다운 청년’ 산골로 가다 충북 옥천 이종효 청년실업문제는 어제 오늘의 얘기가 아니다. 지난 3월 기준 청년실업율은 전체 실업률의 2.5배가 넘는 11.6%로 집계됐다. 15~29세 청년 인구 중 50만7000명이 실업자이고, 이는 1년 전보다 1만8000명 늘어난 수치다. 이럴 때마다 정부는 다양한 청년실업 대책을 쏟아낸다. 최근 정부는 서울 마포에 20층 규모의 청년 창업타운을 만들어 내년까지 청년기업 300여개를 입주시킨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시를 비롯한 지방자치단체들도 청년실업 타계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언제나 그 실효성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곤 한다. 여기 홀연히 가방 하나 들고 고향으로 내려가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걷고 있는 청년이 있다. 충북 옥천군 안내면에서 핸드드.. 2018. 5. 1.
[무주신문] 자연이 준 선물, 매일 ‘해독 밥상’ 차리는 여자 자연이 준 선물, 매일 ‘해독 밥상’ 차리는 여자 전북 무주 설천면 벌한마을 원종례 부녀회장 한동안 전국의 산촌을 이 잡듯 뒤지고 다녔던 시절이 있었다. 무주는 당시 호남의 대표적인 오지(奧地)로 소문난 무진장(무주·진안·장수)의 중심으로, 라제통문을 가운데 두고 설천면과 무풍면 일대에 오지마을이 모여 있었다. 20여 년 전, 뻔질나게 드나들었던 곳이 바로 설천면 두길리 벌한마을이다. 그 시절과 비교해 보면, 단지 도로가 좀 더 넓어지고 현대식 주택이 들어섰을 뿐, 예나 지금이나 여전히 찾아오는 사람들의 발길이 드물다. 벌한마을에서 마을 부녀회장을 하면서 구순 노모를 모시고 살고 있는 원종례 씨를 만나고 왔다. 라제통문에서 구천동 방향으로 정확히 2.5km 지점에 있는 벌한·방재·구산마을 표지판을 따라가.. 2018. 4. 30.
원청마을 산나물축제 2018 봄, 무주군 마을로 가는 축제 / 원청마을 산나물축제 무주군 설천면 원청마을. 해발 500m에 이르는 고지대에 첩첩산중입니다. 지난 주말 마을잔치가 열렸습니다. 예비 귀농·귀촌인과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마을 어르신들은 두릅과 가죽나물, 취나물, 미나리 등을 재료로 한 부침개와 산나물 비빔밥을 손님들에게 대접하고, 고추장 만들기 체험과 산나물 뜯기 행사가 진행됐습니다. 무주군 23개 마을에서 진행되고 있는 ‘무주 마을로 가는 봄 축제’ 기간 중 SNS 공유 이벤트도 함께 진행됐습니다. 방문객이 직접 마을 포토존과 봄 축제 전경, 체험 사진 3장을 찍어 본인 계정 SNS(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블로그 등)에 업로드하고 현장에서 지역 농·특산물을 선물로 받아 갔습니다. 2018 무주군.. 2018. 4. 30.
무주 등나무운동장 등꽃 개화 매년 4월 말에서 5월 중순 사이에 무주 등나무운동장에는 꽃불이 켜진다. 운동장 스탠드를 빙 둘러 포도송이처럼 주렁주렁 매달린 보랏빛 등꽃이 만발한 풍경을 상상해 보라. 정기용 건축가는 스탠드 맨 뒷줄 끝에서 끝까지 걸어 보기를 추천했다. 가장 아름다운 모습을, 가장 아름답게 감상할 수 있는 방법이다. 현재 50% 정도 개화했다. 정기용 건축가는 1996년부터 10여년 동안 무주에서 사람과 자연, 농촌마을 공동체를 고민하며 30여개의 공공건축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1997년 당시 무주 공설운동장에는 그늘이 없는 스텐드만 덩그러니 있는 상태였다. 높은 사람들은 본부석 그늘에 앉아 있고, 주민들은 땡볕에서 벌선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공설운동장에 등나무를 심어 그늘을 드리우게 했다. 자신의 저서인 ‘감응의 건축.. 2018. 4.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