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생화142

나도바람꽃 바람꽃 종류는 참 많습니다. 가뜩이나 어려운 꽃이름 때문에 머리 아픈데, 바람꽃은 그 종류가 무려 12가지나 됩니다. 남한 땅에서 자생하는 바람꽃은 4개 속이 있습니다. 바람꽃속(Anemone속), 나도바람꽃속(Enemion속), 너도바람꽃속(Eranthis속), 만주바람꽃속(Isopyrum속)이 그것입니다. 바람꽃속 식물로는 꿩의바람꽃, 들바람꽃, 홀아비바람꽃, 회리바람꽃, 세바람꽃, 남방바람꽃, 태백바람꽃, 바람꽃이 있고, 나도바람꽃속에는 나도바람꽃 1종, 너도바람꽃속에는 변산바람꽃과 너도바람꽃 2종, 만주바람꽃속에는 만주바람꽃 1종이 있습니다. 바람꽃이란 이름이 붙은 야생화가 이렇게나 많습니다. 무주 적상산에는 가장 먼저 피는 너도바람꽃을 시작으로 꿩의바람꽃과 홀아비바람꽃, 나도바람꽃이 있습니다. .. 2013. 4. 26.
우리 땅에만 자라는 특산식물, 히어리 히어리는 우리나라 특산식물이다. 히어리란 이름은 외래어 같지만 '희다'라는 순우리말로 송광사에서 처음 발견되었다 하여 '송광납판화'라고도 부른다. 지리산과 조계산, 백운산 등 주로 남부지방의 산기슭이나 골짜기에서 많이 볼 수 있다. 어제, 이 히어리 군락을 만났다. 특정 지역에서만 볼 수 있다보니 흔한 꽃은 아니다. 멀리서 보면 꼭 생강나무 꽃 같지만 자세히 보면 꽃잎이 다르다. 마치 포도송이 처럼 방울방울 매달려 있다. 히어리는 환경부 보호야생동식물 중 식물 제 34호로 지정된 희귀식물로 꽃말은 '봄의 노래'. 골짜기 전체가 노랗다. 이 골짜기에 홀로 사는 주인장 왈, "물매화 군락지도 있어요." 구미가 땡겼지만, "그곳이 어딘데요?"라고 물어 볼 수 없었다. 사람 손 타면 언제 사라질지 모르는 일이니.. 2013. 4. 5.
'바람난 여인' 얼레지 3월은 봄의 시작이고. 꽃의 계절입니다. 섬진강 자락 매화와 산수유꽃을 시작으로 이 땅은 꽃천지가 됩니다. 키가 큰 나무꽃에 비해 사람들의 관심을 덜 받는 꽃이 있습니다. 바로. 얼레지입니다. 얼레지는 땅꽃입니다. 얼었던 땅 속에서 뿌리를 내린 얼레지는 3월에 들어서면서 그 화려한 자태를 드러냅니다. '그곳'에 얼레지가 절정입니다. 얼레지는? 백합과의 다년생초로 숲속 나뭇그늘에서 주로 자랍니다. 나무에 잎이 나오기 전에 꽃이 피었다가 잎이 나올 무렵에 열매를 맺고 죽기 때문에 봄을 알리는 꽃으로 알려져입니다. 꽃말은 '바람난 여인'이랍니다. 이른 봄에 피는 땅꽃 중에 얼레지 만큼 화려한 꽃이 있을까요. 복수초나 노루귀, 바람꽃은 아주 작습니다. 색감 또한 단색이고요. 하지만 저 얼레지는 분홍, 연보라, .. 2013. 3. 24.
복수초 꽃말은 '영원한 행복' 복수초(福壽草)는 이름 그대로 복(福)과 장수(壽)의 바람이 담겨있어 꽃말도 '영원한 행복'이다. 하지만 서양의 꽃말은 '슬픈 추억'으로 전혀 다른 의미를 갖고 있다. 해석은 다르지만, 이른 봄 가장 먼저 피는 복수초는 분명 행운의 꽃이다. '그곳'에 복수초가 만개했다. 비에, 눈에, 바람에, 시도때도 없이 변하는 봄 날씨지만, 계절의 변화는 어김없다. 기온차가 커서 그런지 꽃잎은 작지만 건강해 보인다. 복수초는 미나리아재비과(―科 Ranunculaceae)에 속하는 다년생초입니다. 뿌리줄기는 짧고 굵으며 흑갈색의 잔뿌리가 많아 수염뿌리처럼 보인다. 잎은 어긋나고 깃털처럼 갈라지며, 잎자루 밑에 녹색 턱잎이 있다. 4월초에 노란색 꽃이 잎이 활짝 벌어지기 전에 피며 지름은 3~4㎝쯤 된다. 꽃받침잎과 꽃.. 2013. 3. 20.
롱다리 미인, 노루귀 노루귀는 이른봄 가장 먼저 피는 꽃 중 하나이다. 꽃이 지고 난 후 돋아 나는 이파리가 노루의 귀를 닮았다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긴 다리에 보송보송한 솜털이 매력이다. 노루귀 꽃은 분홍과 청색, 흰색이 있다. 온도에 아주 민감하기 때문에 적당한 햇볕이 있어야 꽃을 피운다. 흐리거나 해가지면 꽃잎을 다물어 버리는, 아주 예민한 녀석이다. 사진을 찍다 보면, 긴 다리 솜털을 표현하기 위해 땅바닥을 박박 긁어 놓은 모습을 종종 만난다. 기본이 안되 있는 사람들이다. 낙엽은 보온을 위한 옷이고, 사람으로 치자면 이불 역활을 하는데 말이다. 산은 산악인이 망치고, 야생화는 사진가들이 다 망친다는 말이 있다. 딱 맞는 말이다. 눈으로 보고, 가슴에 담는 여유도 좀 즐겨보자. 어차피 사진은, 지우기 위해 찍는 작업이.. 2013. 3. 20.
3월의 여왕 '얼레지' 3월은 야생화의 계절이다. 긴 겨울 끝에 피는 키작은 풀꽃이 그 주인공. 가장 먼저 복수초, 노루귀, 변산바람꽃이 핀다. 그리고 3월의 여왕이라 할 수 있는 얼레지가 핀다. 얼레지가 피고 나면 봄꽃은 절정을 이룬다. 나무에서는 매화와 산수유 꽃, 벚꽃이 피고, 산과 들은 연둣빛으로 물든다. 좀 이른가 싶었는데, '그곳'에는 얼레지가 꽃을 활짝 피웠다. 예년에 비해 일주일 정도 빠르다. 얼레지는 백합과의 다년생초로 숲속 나뭇그늘에서 주로 자란다. 나무에 잎이 나오기 전에 꽃이 피었다가 잎이 나올 무렵에 열매를 맺고 사라진다. 꽃말은 '바람난 여인'. 2013. 3. 19.
복수초 '그곳'에도 복수초가 피었다. 봄비가 그치고, 곧바로 달렸다. 하지만 '그곳'은 흐리다. 촉촉하게 젖은 땅을 뚫고 뽀얀 녀석들이 쏙쏙 올라오고 있다. 이 녀석들이 활짝 웃어야 비로소 봄이라 할 수 있다. 저 아랫동네서는 열흘 전에 만났는데, 전주 근교의 녀석들은 이제야 꽃을 피우고 있다. 딱 1년에 한 번, 이즈음에 가는 곳이다. 여전히 꼭꼭 숨겨져 있다. 사람들 손을 타기 시작하면 끝이라는 것을 아는 모양이다. 도로가 코 앞이지만, 사람들은 그냥 지나친다. 고맙게도 말이다. 저 녀석들이 부럽다. 세사에 흔들리지 않고 꿋꿋하니 말이다. 2013. 3. 7.
변산바람꽃이 풍년이네 여전히 메마른 산빛이지만, 숲은 완연한 봄빛이다. 우거진 수풀 사이로 하연 속살을 드러낸 변산바람꽃이 환한 꽃불을 밝히고 있다. 역광에 빛나는 허연 속살이 아름답다. 눈이 부시다. . . . . . 흠뻑 취했다, 이 아름다운 여인들을 두 번이나 만나고 왔다. 복이 터졌다. 2013. 2. 28.
복수초와 붉은대극 오늘 무주리조트를 가보니 파장 분위기다. 응달진 곳에는 여전히 눈이 쌓여 있지만, 양지바른 곳은 대부분 녹았다. 농삿꾼이 절기를 본다면, 민박집 주인은 세상 흐름을 본다. 무슨 말이냐면, 봄방학이 끝나면 겨울시즌 끝이란 애기다. 오늘 무주 아침 기온이 영하 8도, 낮기온은 영상 9도까지 올라갔다. 사실 눈은 봄에 더 많이 오지만, 이제 겨울도 끝을 보인다. 완연한 봄날씨에 갈 곳이 있다. 매년 어김없이 찾아가는 곳. 복수초 꽃밭이다. 언젠가 한적한 도로를 지나다 소변이 급해 일을 보다 발견한 바로 그곳. 세상이 꺼꾸로 굴러간다해도 꽃은 피더라. 기특하게도 복수초 한 송이가 뽀얀 속살을 드러내고 있다. 눈은 녹았지만, 땅은 꽁꽁 얼어 있다. 이번 주말 지나면 쑥쑥 올라 올 것 같다. 다음으로 찾아간 곳은 .. 2013. 2.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