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무주의 여름

by 눌산 2010. 8. 9.
728x90
반응형










폭염과 열대야가 전국적으로 대단한 모양입니다.
무주 생활 3년 째인 눌산도 이렇게 땀을 많이 흘린 여름은 처음이니까요.
그것도 해발 500 미터 산골에서 말입니다.
하지만 무주는 열대야하고는 거리가 멉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는 눌산 눈이 호사를 누렸습니다.
비키니 입은 어여쁜 아가씨들이 뒤란 계곡에 나타났으니까요.^^

사흘 째 머무르고 있는 대구 아가씨들입니다.
사슴벌레와 개구리를 거침없이 잡아서 노는 멋쟁이 아가씨들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일 잠간 내리는 소나기에 계곡 물이 정말 맑습니다.
그늘이라 물은 차갑고, 덕분에 물놀이도 할 만 합니다.

갑자기 생각난 건데요,
뒤란 계곡을 비키니 전용으로 만들면 어떨까요?
비키니 입은 여인만 출입 가능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밤마실 다녀 온 야옹이는 아침이면 어김없이 나타납니다.
그리고 긴~ 낮잠을 잡니다.

어제 아침에는 정신없이 바뻐서 사료를 챙겨주지 못했더니
어이없다는 눈빛으로 한참을 바라 봅니다.
알고 봤더니 사료가 없었던 겁니다.
"밥은 제때 주세요."하는 눈빛으로.^^


스콜성 소나기가 매일 오후면 어김없이 내립니다.
그리고는 밤 9시 이전에 거짓말 처럼 그칩니다.
반딧불이가 가장 좋아하는 날씨가 만들어 지는 것이죠.
덕분에 매일밤 반딧불이를 만나고 있습니다.

요즘 만날 수 있는 반딧불이는 날아다니는 성충이 아니라 기어 다니는 유충입니다.
유충도 똑같은 불빛을 발산합니다.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옹아~ 뭐해!?  (2) 2010.08.21
야옹이는 요즘 생각이 많다.  (11) 2010.08.19
무주의 여름  (8) 2010.08.09
소낙비 후, 아침햇살  (9) 2010.08.04
민박집 주인의 세 번째 여름  (2) 2010.08.03
무주 여행자의 집 '언제나 봄날'의 여름밤  (4) 2010.08.03

댓글8

  • 센스 2010.08.09 11:36

    여름엔 계곡물이 쵝고임다..ㅋㅋ
    그 비키니 전용 계곡은 연령제한 없나용??? ㅋㅋ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8.09 12:48

    저어기 계곡 엄청 차가울텐데...ㅠㅠ
    그래도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요기까지 들리는 듯...
    답글

  • 정선애인 2010.08.10 11:33

    반딧불이 유충도 빛을 발산하는군. 어제밤에는 저희집 문에 반딧불이가 날아와 앉아 한잠을 놀다 갔었는데..불을 다끄고 한참을 보았답니다. 빛이 넘 이쁘더군요. 조그만 녀석이..
    답글

  • 김혜정 2010.08.10 20:42

    용케도 태풍을 피해 잘 올라왔습니다. 그러고 보니 정말 탁월한 날짜 선택이었던 것 같습니다. ㅎㅎ
    대구 아가씨들(화엄이와 선재던가요?)이 노는 모습을 보니, 계곡이 벌써 그리워집니다.
    혹, 내년에 가면 저 계곡이 비키니 전용 계곡으로 변해버리는 게 아닌지 하는 걱정이 살짝 드는데요...ㅎㅎㅎ

    반딧불이 빛도, 무주의 밤하늘에 가득했던 별들의 빛들도.... 그대로 마음에 담은 채,
    그 빛으로 한동안은 도시의 삭막한 삶을 견뎌낼 만할 듯 합니다.

    적상산이 붉은 빛으로 변할 때 쯤.... 다시 한번 그곳에 가 볼까 합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0.08.11 07:17 신고

      덕분에 저도 휴가 즐겼습니다.
      골뱅이도 맛있었고...^^

      그래요,
      이따금 떠오르는 그런 곳으로 기억되면 좋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