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야옹이의 기상시간은 오후 5시

by 눌산 2012. 5. 16.
728x90
반응형










야옹이의 활동시간은 오후 5시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시간하나는 칼같이 지킨다.
하루종일 자는 녀석이라 불러도 대답 안한다.
통조림이나 꺼내면 몰라도 제 집에서 나오지도 않는다.
그러다 더우면 그늘로 이동, 다시 잔다.
그러던 녀석이 오후 5시만 되면 어김없이 일어나 부산을 떤다.
산책을 따라 나서는 시간도 바로 이 시간 이후다.


눈도 말똥말똥, 배고프다고 밥달란다.
주인의 동선을 일거수일투족 따라 다닌다.





마당에서 간만에 꽃사진 좀 찍고 있었더니 졸졸 따라 다니면서 참견을 한다.
기다려주고, 그러다 다시 졸졸~
사람보다 낫다.









자세하나는 예술이다.
보는 사람마다 암컷이냐고 묻는 이유다.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마뱀이 나랑 놀자네.  (4) 2012.05.28
생명력  (6) 2012.05.18
야옹이의 기상시간은 오후 5시  (2) 2012.05.16
아랫동네 장군이를 물리친 야옹이  (6) 2012.05.13
산골의 아침  (3) 2012.05.06
고사리는 아홉 형제이다.  (2) 2012.05.04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