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오두막의 꿈

by 눌산 2012. 7. 2.
728x90
반응형








아아, 허망하고 지루한 웅변, 얄팍한 미사여구에서 벗어나 아무 말 없는 대자연 속으로 숨어서 오래도록 뼈가 으스러지는 노동과 말 없는 깊은 잠, 참된 음악과 감정에 압도되어 언어를 잃은 인간들 끼리 의사가 소통되는 깊은 침묵 속에 젖어들 수만 있다면 얼마나 멋있는 일일까!

닥터지바고 / B. 파스테르나크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옹이와 다롱이  (3) 2012.07.14
무주에도 비가.  (2) 2012.07.06
오두막의 꿈  (4) 2012.07.02
새식구 다롱이를 소개합니다.  (8) 2012.06.16
06시  (0) 2012.06.12
비 개인 후  (0) 2012.06.08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