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일상

by 눌산 2012. 12. 7.
728x90
반응형




야옹이가 부쩍 어른스러워졌다.
다롱이가 온 이후로 변했다.
어린 애를 돌봐줘야 한다는 의무감 같은 것.
보기에 그렇다.
그에 반해 다롱이는 점점 애가 되간다.
어리광을 부리고,
장난을 걸고,
꼭 철부지 동생 짓이다.
그렇다고 싸우지는 않는다.
장난이 좀 심할 뿐.


다롱이가 사랑방을 점령하고 부터 야옹이는 거의 들어 올 생각을 하지 않는다.
아주 가끔 이렇게 문 열어달라는 표현을 할 뿐.
그것도 잠시 머물다 나간다.
다롱이의 장난에 피하는 것이다.
하지만 오늘은 좀 다르다.
아침부터 내내 두 녀석 다 사랑방에서 뒹군다.
춥긴 춥나보다.





다롱이는 이미 벽난로 앞에 앉아 있다.
꾸벅꾸벅 졸면서.





간만에 두 녀석이 사랑방에 앉았다.
하지만 오래가질 못한다.
다롱이 녀석의 장난질 때문에.





엉아~ 놀자~





좀 놀아 달라니깐~!





싫어~!





녀석들 하는 짓이 대충 이렇다.
귀찮은 야옹이는 먼 산만 바라보고.
다롱이는 그 새 또 잔다.





또 눈 온다~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따스한, 겨울풍경  (2) 2012.12.11
겨울나무  (0) 2012.12.09
일상  (5) 2012.12.07
무주는 지금, 雪國  (0) 2012.12.06
무주 겨울풍경  (2) 2012.12.06
무주, 폭설  (3) 2012.12.05

댓글5

  • 정선애인 2012.12.10 13:58

    형님! 귀여운 야옹이들.
    우리덕산이도 이틀 나갔다 오더니 잠만 자네요.ㅋㅋ
    추운날 건강히 보내세요...
    답글

  • 셀라 2012.12.11 16:46

    아웅~
    겨분 야옹이와 다롱이^^
    무주에도 눈이 많이 왔네요~ 항상 건강하세요^^
    답글

  • 임지영 2012.12.18 12:53

    모처럼 아가들 보네요. 소파가 무사한거보면 정말 신기합니다. 저희집은 아주 초토화 시키는데용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