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다롱아~ 뭐해?

by 눌산 2013. 5. 28.
728x90
반응형




녀석, 참 호기심도 많다.
어제는 종일 비가와서 꼼짝 못하고 있다가 비가 그치자 아침부터 졸졸 따라 다닌다.
신기한 것도 많고, 참견 할 것도 많다.
녀석은 아직도 애긴 줄 안다.
1년 전, 이맘때 이 집에 올때와 별반 달라진게 없어. 


뭐지?
꼼짝 않고 뭔가를 바라보고 있다.










벌?
너 그러다 벌에 쏘인다.
작년인가, 야옹이 엉아처럼.
야옹이가 날아다니는 벌을 건드려 쏘인 적이 있었다.
눈이 퉁퉁 부었었지.










비가 그쳤다.
예보와는 달리 많아야 2~30mm 정도 내렸다.
그래도 단비다.
꽃가루가 쌓여 지저분했는데, 말끔히 청소가 됐다.










난생 처음 내 손으로 심은 꽃이다.
작약.
비에, 꽃이 활짝 피었다.



















뒤란 당산나무는 초록이 더 짙어 졌다.


이번 주말부터 무주 반딧불축제가 열린다.
비 개인 후 반딧불이가 가장 많이 난다.
습하고 후텁지근한 날씨를 좋아하기 때문이다.
어제 내린 비는 이래저래 고마운 비였구나.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는 '식구'  (0) 2013.06.06
살고 싶은 집  (2) 2013.06.04
다롱아~ 뭐해?  (2) 2013.05.28
문 좀 열어 주세요~  (1) 2013.05.11
너무도 다른, 야옹이와 다롱이  (2) 2013.05.08
'언제나 봄날'은 지금, 초록빛  (0) 2013.05.05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