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살고 싶은 집

by 눌산 2013. 6. 4.
728x90
반응형







"눌산은 허름한 집에 살아야 될 팔자야."

오래전, 뭐 좀 볼 줄 안다는 지인이 내게 해 준 말이다.
거의 쓰러져 가는 70년 된 화전민의 오두막에 살 때였다.
그 곳에 있는 내가 가장 행복해 보였단다.
생각해보면, 그 오두막 생활 3년이 내게는 가장 소중한 시간이었다.
그리고 그 지인의 말 처럼 내 인생 최고의 시간이기도 했다.
뭐랄까, 한마디로 설명은 어렵다.
그냥, 좋았다.

산에서 흐르는 물을 먹고,
그 물로 알탕을 하고,
지천으로 널린 산나물을 먹고 살았지만,
딱히 불편하다거나 부족하다고 느껴본 적이 없었다.

지금도 그 오두막 생활만 생각하면 기분이 좋아진다.


경상북도 영양의 어느 오지마을이다.
대부분 빈집이다.
보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뜨거워 진다.










갑자기 비포장도로가 나타나더니 휴대폰은 먹통이 된다.
속세와의 단절이다.










개울을 하나 건너니 깊은 숲길이 이어진다.
물소리, 새소리, 바람에 바스락 거리는 소리 뿐,
나의 숨소리 조차도 소음이 된다.










골짜기는 점점 깊어 진다.
이 길 끝에 누가 살까.










이 길 끝에 사람의 마을이 있다.


가슴이 먹먹해 진다.
그리움이다.
다시 돌아가고 싶은 그리움 말이다.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준수 닮은 다롱이  (6) 2013.06.08
우리는 '식구'  (0) 2013.06.06
살고 싶은 집  (2) 2013.06.04
다롱아~ 뭐해?  (2) 2013.05.28
문 좀 열어 주세요~  (1) 2013.05.11
너무도 다른, 야옹이와 다롱이  (2) 2013.05.08

댓글2

  • Favicon of http://blog.daum.net/cmooky BlogIcon 우서 2013.06.04 16:32

    진정...자연인 이네요
    저도 궁금합니다..저너머엔 누가 살까?
    전 요새 숲만봐도 가슴이 뛰는데...역시나 얘기들으며 소주한잔 기울이고 싶네요
    늘 눌산님 집을 그리는데, 그때 못가니.....자꾸만 못가게 되나 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3.06.05 11:27 신고

      지금은 120평 저택이라 실망 하실텐데요..^^
      저런 오두막에 좋은 친구들 불러 쏘주 한잔 나누며 살 날이 올겁니다.
      그때는 특별히 초대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