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준수 닮은 다롱이

by 눌산 2013. 6. 8.
728x90
반응형




눌산은 '아빠 어디가?" 팬이다. 집에 TV는 없지만, 담당 작가와 장소 섭외 때문에 알게 되면서 인터넷을 통해 거의 빠짐없이 보고 있다. 처음은 매력덩어리 후한테 홀딱 반했고, 지금은 은근히 멋진, 준수 팬이 되었다. 준수가 좋은 이유라면, 하나 더 있다. 다롱이가 준수를 닮았단 말이야.

성격 좋고, 왠만해서는 삐치지도 않고, 엉뚱하다. 또 있다. 생선이라도 주면 밥그릇까지 박박 긁어서 먹는다. 방문을 마음대로 열고 다니는 녀석, 하지만 닫을 줄을 몰라 맨날 혼난다. 언젠가는 문 닫고 다니는 날이 올거다.

다롱아~ 그렇지?


하, 이 녀석 잠자는 모습 좀 보게. 언제나 삐딱이다. 앉는 것도, 걷는 것도, 뛰는 것도, 잠자는 모습도, 다 삐딱이다.










낮에도 자고, 밤에도 잔다. 야옹이 엉아가 없어서 그렇지?









 








 
 







 
안돼~!! 렌즈 다 긁었다.









 
이 녀석은, 1년 전 다롱이 모습이다. 1년이 지났지만, 하는 짓은 그때나 별반 차이가 없다.

다롱이는 작년 6월 15일 이 집에 왔다. 생후 1개월 정도에 왔지만, 그래도 그 날이 생일이다. 생일 파리하자~~??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 개인 후, 야옹~  (5) 2013.07.05
비 개인 후, 무지개  (4) 2013.07.05
준수 닮은 다롱이  (6) 2013.06.08
우리는 '식구'  (0) 2013.06.06
살고 싶은 집  (2) 2013.06.04
다롱아~ 뭐해?  (2) 2013.05.28

댓글6

  • 뚱딴지 2013.06.11 09:36

    다롱이 많이 컸네요. 미리 생일추카해~
    답글

  • 셀라 2013.06.12 11:28

    야~옹
    다롱이 정말 많이 컸네요^^ 생일 나두 미리 추카추카~
    그런데 양옹이는 오데로?!?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3.06.12 17:13 신고

      야옹이는 쌈질하러 다닙니다.
      저도 얼굴 보기 힘들어요.
      하루 한 번, 잠깐 밥만 먹고 나가니까요~

  • 맹수깅~♥ 2013.06.23 20:58

    다롱아......!!ㅎㅎ
    내일 보자궁~~~~^^
    덩치가 더 커졌겠엉!! 1년전엔.....참으로 깜찍했었.....었.....구나~~~ㅎㅎ
    답글

  • sense 2013.07.11 18:41

    야옹이는 쌈질하러 댕기는게 아니구
    외부 뭇 세력으로부터 황토팬션을 지키는게 아닐까요? 쥐라든지.. 벌래라든지..ㅋㅋ
    든든하네 녀석..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3.07.12 06:34 신고

      쥐, 벌레는 다롱이가 지키고.
      야옹이는 아마도 멧돼지를 상대할거야.
      봤잖아.
      저 아랫동네 장군이를 한방에 물리치는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