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밥 안 먹어도 배부른 풍경, 황금들녘

by 눌산 2013. 10. 1.
728x90
반응형






"황금을 줘도 안 바꾸지~"
"보기만 해도 좋아~"
"밥 안 묵어도 배불러~"

가을햇살에 빛나는 황금들녘에서 만난 어르신 말씀입니다.
농사를 짓지 않는 눌산이지만, 정말 보기만 해도 배가 부릅니다.


















가을들녘이 그린 그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입니다.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롱아~ 커피 마시러 가자~  (6) 2013.10.12
벽난로를 사랑하는 다롱이  (4) 2013.10.03
19시 4분  (5) 2013.09.04
펜션 고양이  (4) 2013.09.01
대화  (2) 2013.08.28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