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보여행

새벽 바람이 좋습니다. <태백 황지-육송정>

by 눌산 2008. 4. 24.
728x90
반응형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황지에 들렀습니다.


낙동강의 발원지로, 천삼백리 물길은 영남 땅을 두러 적시고 남해로 흘러듭니다.
이번 여행의 출발지점입니다.

새벽 바람이 좋습니다.
도보여행의 첫발을 내 딛는 첫날의 느낌이겠지요.
태백은 해발 700m에 올라 앉아 있습니다.
어느곳보다 더 기온이 낮은 곳이지요.

휴일이라 그런지 시내는 조용합니다.
쇼윈도우에 비친 큰 배낭을 둘러맨 모습을 봅니다.
그리 낯설어 보이진 않습니다.
늘 작은 배낭에 익숙해서인지 어깨를 짓누르는 무게가 만만치 않지만
기분만은 좋습니다.

황지 물을 받아 물병을 채웠습니다.
어스름한 이른 시간이지만 여행자로 보이는 몇사람이 눈에 띄입니다.
저처럼 사진을 찌고 있으니까요.
습관처럼, 심호흡과 함께 담배 한개피를 입에 물었습니다.
가슴이 뛰고, 온 몸을 짓누르는 무언가에 긴장과 함께 각오를 되새깁니다.














황지에서 솟아 난 물은 시내 주택가를 지납니다.


물길을 따라보고 싶었지만,
어느 집 앞마당에서는 콘크리트로 뒤덮여버려 그냥 감각으로 물길을 따릅니다.

시내를 벗어나면 해발 700m 고원도시 태백을 실감할 수 있습니다.
높고 낮은 산줄기가 사방을 감싸고,
딱 손바닥만한 시내만이, 그나마 너른 터니까요.
곳곳에는 <제24회 태백제>를 알리는 현수막이 붙어 있습니다.
축제기간이라 그런지 타지 번호판을 단 차량이 보입니다.







가을로 가는 길목인가요?


두가지 색으로 나뉜 은행잎 덕분에 잠시 쉬었습니다.














황지에서 출발한 낙동강은 황지천이란 이름으로 시작합니다.


물은 산을 넘지 못한다지요.
기차는 암반을 뚫고 산을 무시하며 터널을 지나지만
물은 산을 끼고 돌아나갑니다.














강 가까이 절벽에는 이미 가을빛이 완연합니다.
바람이 차가워서겠지요.







콘크리트 바닥을 걷는 일은 싫습니다.
하지만 태백에서 출발부터 아스팔트 도로와 콘크리트로 뒤덮인 인도를 걸을 수 밖에 없습니다.
강을 끼고 한쪽은 절벽이라 죽기보다 싫지만, 그래도 걷습니다.
간간히 만나는 이런 풍경이 있어 그나마 다행입니다.







석포삼거리

옛날 이곳에  여섯그루의 소나무가 있어 육송정으로 불리는 곳입니다.







"뭐 좀 잡혀요?"

"피래미 밖에 없어요."

"여기 꺾지 많을텐데...."







석포 가는 길입니다.
태백에서 부터 내내 영동선 철도와 함께하는 길이지요.







황지에서 석포 삼거리까지, 오늘 일과 끝입니다.
초시형님 댁으로 모이기로 한 날이라 오지여행 회원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현동 막걸리 한사발로 오랜만에 만남을 축하하렵니다.
첫날, 첫느낌 고이 간직하려고요.....

반응형

댓글2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정부권 2009.04.02 00:10 신고

    가을에 걸으셨군요. 석포리에서 승부역까지도 참 좋은 길이지요. 승부역부터 분천까지는 철길을 따라 강을 타야 하구요. 정말 좋더군요. 잘 봤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09.04.02 08:04 신고

      승부-분천 구간이 가장 멋지면서
      또 위험하기도 합니다.
      모쪼록 좋은 결과 얻으시길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