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보여행

오두막 <초시농가-어느 오두막>

by 눌산 2008. 4. 24.
728x90
반응형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누구나 꿈꾸는 삶이라고 표현한다면

초시님은 선녀님은 민선이는,
할 말이 참 많을거라 생각됩니다.
비동골 초시농가 얘기입니다.
초시님 가족은 도시인들이 꿈꾸는 진정한 자유를 얻은 분들입니다.
제 생각이지만 말입니다.

 

오지여행 회원들과 초시농가에서 하룻밤을 지냈습니다.
현동 막걸리로 밤을 새웠다고 해야 맞겠군요.
그곳에 가면 늘 밤이 짧습니다.
묘하게도 밤을 두려워하는(?) 분들과 함께하는 시간인데도 말입니다.

 

비동골은 분천을 통하면 자동차로도 갈 수 있는 곳이지만,
그러니까 낙동강 상류 지역으로 통하는 길은 없습니다.
영동선 철로만이 유일하게 지나다닙니다.
낙동강 천삼백리 구간 중 가장 아름답고, 열악한 환경으로
사람도 자동차도 갈 수 없는 곳이 바로 승부역에서 비동골 가는 길입니다.

 

흙집, 하늘을 보고 볼 일 보는 뒷간, 선녀님이 직접 담구는 된장 맛을 더해주는 콩밭,
비동골에도 가을이 오고 있습니다.
아, 남들은 막선녀님이라고 부르는데, 저에게는 가장 완벽한 선녀님이십니다....^^

 

 

 

 

 


초시형님과 선녀님과 민선이의 오두막입니다.

오두막은 저에게 꿈입니다.

타워펠리스하고도 바꿀 수 없는 저의 소중한 꿈입니다.








오두막 뒷간.

문이 따로 없습니다. 뭐. 볼 사람도 없으니까요.








봉화의 오지마을은 이렇듯 빈집이 더 많습니다.








초시형님





오두막을 찾아가는 길입니다.
초시님이 앞장을 서고,
오지여행 회원들이 함께 했습니다.
이번 江行의 중심은 사람이기에
오두막에 사는 사람을 만나는 일은 열일 제쳐두고 나설 일입니다.

 

분천과 현동을 지난 낙동강은 임기에 이르러 심하게 구부러집니다.
오두막이 자리한 곳은 강과 멀어지며 산으로 한참을 올라 만날 수 있었습니다.
입구는 좁지만 너른 땅을 가진 안 터가 전형적인 길지가 아니냐는 오두막 주인의 말처럼
지형 뿐만이 아닌 지세는 살기에 좋은 곳임이 분명해 보입니다.
북향이지만 감나무와 복숭아 나무가 자라고,
바람과는 별로 친하지 않은 호두나무가 가득했습니다.
산자락 낮은 곳에는 산죽밭이 있고,
상상만으로도 지난날의 삶을 그려볼 수 있는 다랑논도 있습니다.

 

웅웅웅~~
오두막 주인 부부가 탈곡기를 이용해 벼타작을 하고 있습니다.
지난밤에 마신 현동 막걸리 탓인가요.
한 20년쯤 시간을 되돌린 느낌입니다.
오지여행가란 직업을 갖고 산천을 떠돌아다녀 보았지만,
눈에 보이는 모든 것들은 낯설기만 합니다.

 

낮술을 마십니다.
물론 현동 막걸리지요.
하늘을 보고, 울울창창한 소나무 숲을 봅니다.
오두막에 앉아 내려다보니 세상이 다 내것처럼 보입니다.
쓸만한 빈집들도 많은데 왜 하필 이 오두막일까,
궁금증은 오두막 부부의 모습에서 읽을 수 있었습니다.

 

"참 맑게 사는 분들입니다. 가보면 알거요....."
초시형님의 말씀처럼,
제 능력으로는 표현할 수 없는, 아니 자격이 없는 것이겠지요.
아름다운 분들이었습니다.....
강을 따라 걸으며 내내 부부를 생각하고 있습니다.

 

 

 

 

 






























20살에 오두막이 있는 마을에 들어와 50년째 살고 계신다는 어르신 댁을 찾았습니다.
호두나무로 둘러싸인 집이 새막골을 연상케합니다.
처마에는 고향 다녀오는 길에 가져오셨다는
조기 몇마리가 걸려 있습니다.
마당에는 바람에 떨어진 호두가 볕을 쪼이고 있고,
뒤란에는 벌통도 몇개 놓여 있습니다.
모두 네가구가 사는 마을은 빈집이 더 많습니다.
떠난 사람들이 더 많은게지요.
"누가 이 산골까지 들어오겠어?"
대접할게 없으시다며 잘 마른 호두 몇 알을 건네주십니다.
텅 빈 듯 썰렁한 산중 마을,
바람이 지나는 소리뿐입니다.
아, 호두 맛은 뜨거웠습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