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보물주머니 속에는 비밀이 가득, 현호색

by 눌산 2009. 4. 3.








진득한 사람이 있다.
꽃으로 치자면 '현호색' 같은 사람.
너무 흔해서가 아닐까.
하지만 그 기억은 오래간다.
은근한 매력이 아닐 수 없다.
요란하지 않다.
특별히 튀지 않으면서 오랜 여운을 주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호색은 습한 곳을 좋아한다.
계곡 주변에서 많이 볼 수 있는 이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밤 비에 촉촉히 젖은 이파리.
꽃잎은 금방이라도 날아 오를 듯 힘이 넘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귀비과의 여러해살이 풀로 속명 corydalis는 종달새란 뜻의 그리어스에서 유래되었다.
그래서 일까, 꽃잎이 새의 부리를 닮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호색 꽃말은 '보물주머니, 또는 '비밀'이다.
긴 꽃잎 끄트머리 어디쯤에 보물이라도 숨겨 두었나 보다.
비밀스럽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데미풀이 아닌지.... 하얀 꽃을 피우는 녀석인데.
적상산에 거대한 군락을 이루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호색 무리 속에 홀로 핀 개별꽃.
그래서. 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호색을 제대로 담을려면 땅바닥을 뒹굴어야 한다.
워낙 키가 작아서.
고개를 낮추고 보면 새의 부리를 닮은 꽃잎이 먹이를 달라고 아우성 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적상산 등산로 주변에서. 2009-03-31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