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연둣빛이 초록으로 변해가는 적상산

by 눌산 2009. 5. 4.
728x90
반응형








연둣빛이 적상산 주릉까지 올라섰습니다. 향로봉 부근 산벚꽃이 꽃을 피웠고, 붉은치마(赤裳) 절벽 위로는 도화(桃花)도 피었습니다. 완연한 봄기운으로 산색은 초록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언제나 봄날>은 이미 초록입니다. 500미터의 표고차가 나는 적상산 산정과는 딱 일주일의 시간차가 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에 보이는 만큼만 품고 삽니다. 적상산 향로봉에서 안렴대까지의 1,6km 산길과 그 만큼의 하늘을.

비 개인 후 하늘빛이 바다색을 닮았습니다. 딱 적상산 주변만 그렇습니다. 늘 느끼는 점이지만, 아마도 근동에서 가장 높은 산이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봄햇살을 만난 이불이 뽀송뽀송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 위의 길, 적상산 주릉입니다. 봄이면 야생화가 가득한 천상의 화원이 되고, 여름이면 걷기 좋은 숲길이 펼쳐집니다. 가을이면 붉은 치마를 두루고, 눈꽃이 만발한 겨울에는 순백의 길이 열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빼꼼히 열린 하늘이, 거대한 스크린이 되어 눌산을 몸부림치게 합니다. 산으로, 들로, 강으로 나가 보라고. 민박집 주인 눌산은 데크에 앉아 스크린 속 세상에 만족할 수밖에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장님 댁 고추밭입니다. 어마어마합니다. 제 눈에는요. 2천 포기랍니다. 무주 장날 고추 모종을 사왔는데, 좋지 않은 종자를 사왔다고 혼났습니다. 동네 아주머니들 모두 한테요. 그래서 이장님이 심고 남은 고추를 얻어다 심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추 20포기, 상추와 치커리, 적상추, 가지, 토마토, 깻잎, 호박도 심고요. 저 혼자 다 먹을 생각없습니다. 나눠 먹을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뒷집 어르신 댁입니다. 빨랫줄에 널린 건 가죽나물입니다. 무쳐도 먹고, 부침개도 해 먹습니다. 그냥 생나물도 맛있고요. 특유의 가죽향때문에 가죽나물이라고 합니다.




반응형

댓글8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5.04 07:37

    휴일 바쁘셨나요??^^
    힘찬 월요일 아침 여세용~~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09.05.04 23:30 신고

      그리 바쁘진 않습니다.
      손님들과 함께 하는 시간도 좋거든요.
      내일은 어린이날이죠.
      가족과 함께 좋은 시간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semiye.com BlogIcon 세미예 2009.05.04 07:49 신고

    만물이 희망의 연두빛으로 물들고 있네요. 올해의 희망을 저곳에서 가져 봅니다.
    잘보고 갑니다. 힘찬 하루, 힘찬 한주 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09.05.04 23:28 신고

      가장 좋을때죠.
      곧 초록으로 물들면 여름이 올겁니다.
      휴일 잘보내시고,
      편안한 저녁되십시오.

  • 아~ 정말 좋은데 사십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09.05.04 23:26 신고

      자연환경보다, 사람이 좋습니다.
      적상산은 제가 좋아하는 야생화의 보고여서 좋고요.

      휴일 잘 보내십시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5.06 11:11

    긴 연휴 어찌 바삐 보내셨는지요?

    저 가죽나물 보니 군침이 도네요. 어릴적 바구니 가득 따다가 말려서 밀가루를 살짝 뭍혀서 튀겨 먹으면 그윽한
    향기와 함께... 세상 부러울 것이 없었는데...

    맛본지 참 오래 되었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09.05.06 17:35 신고

      바쁘게 보냈습니다.
      서성운 님도 잘 보내셨는지요?

      가죽나물은 생나물도 좋고 삶아도 좋더군요.
      특히 삼겹살에 싸 먹으면 맛이 그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