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춘설

by 눌산 2010. 3. 10.
728x90
반응형


 







강원도 폭설에 이어 전국이 눈 폭탄을 맞은 것 같습니다. 서울은 말 할 것도 없고, 좀처럼 눈 구경하기 힘들다는 부산에도, 무주는 올 겨울들어 가장 많은 양이 내렸습니다. 눈 치우다 말고 설렁설렁 동네 한바퀴 돌았습니다. 발목까지 빠질 만큼 많이 내렸습니다. 장화신고는 다닐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적상산 등산로가 시작되는 서창마을 올아오는 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나 봄날' 가는 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꽃이 피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펜션 뒤에 있는 마을 숲, 그리고 아트갤러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주 서창관광안내센터&아트갤러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마을의 명물입니다. 수령 420년의 소나무로 펜션 뒤란의 520년 된 당산나무와 함께 마을의 중심이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지가 부러질까 걱정됩니다. 위태한 모습이지만 강인함이 느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을은 고요합니다. 눈속에 포옥 쌓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뒷집  어르신은 마당의 눈을 치우고 계십니다. 서창마을에서 가장 오래되고 완전한 모습의 흙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4륜구동입니다. 눈길을 잘도 올라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창마을에는 여기 선배식당을 포함해 순두부집이 네 군데 있습니다. 모두 매일 아침 두부를 만들고 있습니다. 눈 치우던 식당 아저씨가 카메라를 보더니 숨어버립니다.^^


무주는 여전히 눈이 내립니다. 덕분에 눌산은 눈 치울 생각도 안하고, 느긋하게 놀고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주는 지금, 설국(雪國)  (2) 2010.03.18
송광사 다녀왔습니다.  (3) 2010.03.13
춘설  (4) 2010.03.10
춘설 내린 무주여행자의 집 '언제나 봄날'  (3) 2010.03.10
눈 온다~ 야옹~  (0) 2010.03.09
눈 속에 핀 산수유꽃  (2) 2010.02.19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