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무주는 지금, 설국(雪國)

by 눌산 2010. 3. 18.
728x90
반응형









유난히 눈이 많은 계절입니다. 보통은 2월에 큰눈이 오지만 요즘은 3월 봄눈이 많이 내립니다. 춘분이 낼모레인데, 사진만으로 보면 분명 겨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나 봄날'을 '언제나 설국'으로 바꿔야 할 것 같습니다. 청소 좀 하고 나왔더니 눈이 다 녹아버렸네요. 아침엔 한 10cm 이상 쌓였거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소리가 요란합니다. 봄눈 녹아 흐르는 물소리입니다. 분명 봄인데, 계곡은 여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깐 하늘이 열립니다. 마을이 고요하죠? 언제 그렇습니다. 마을 주민은 이십 여명 되지만, 평일은 이렇게 고요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늘이 조금만 일찍 열렸으면 더 멋진 사진을 담았을텐데, 아쉬움이 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젯밤에 묵은 손님들이 이 길을 내려갈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눌산은 장담했지요. 길을 금방 녹을겁니다.라고요. 나뭇가지에는 아직 눈송이가 가득하지만 봄눈은 금방 녹습니다.


무주는 지금, 雪國이 따로 없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2

  • Favicon of https://dreamsso.tistory.com BlogIcon Dream Sso 2010.03.20 04:40 신고

    맞습니다. 올 겨울은 유난히 눈도 많고 길었습니다. 무주는 아직도 설국이군요.
    그래도 멋진 설경입니다. 첫 번째 사진은 흡사 알프스 같기도 합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