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청암사계곡에서 만난 아기 고양이들

by 눌산 2010. 4. 5.
728x90
반응형








청암사 공양간 절밥 한 그릇에 부러울 것이 없습니다. 배부른 중생이 할 일은 이제 걷는 것 밖에 없습니다. 청암사 뒤로 난 수도산 등산로를 따라 산책을 합니다. 뭐 눈에는 뭐만 보인다고 애기 손톱만한 꽃에 눈이 먼저 갑니다.


수도산 등산로입니다. 중간에 수도암으로 내려 설 수도 있습니다. 배가 불러 나선 산책 길이지만, 너무 배가 불러 흐느적 걷다 계곡으로 내려 섭니다. 꽃 찾으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상의 맛으로 소문 난 청암사 절밥 비밀은 바로 정성입니다. 스님과 보살 님들이 감자 심기가 한창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눈에는 뭐만 보인다죠. 눌산 눈에는 요즘 꽃만 보입니다. 고양이 눈을 닮은 애기괭이눈입니다. 앙증맞은 모습이 눌산네 야옹이 눈을 닮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가 불러 허리가 굽혀지질 않습니다.^^ 덕분에 촛점이 하나도 안맞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졸졸 흐르는 물빛에 햇살이 반짝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이나요? 청암사계곡의 아기고양이들이요...

728x90
반응형

댓글2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4.05 11:05

    ㅎㅎㅎ...야옹소리가 계속에 가득하네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4.05 15:57

    저도 어디서든지 분명 보았을 꽃일텐데...
    올려주신 사진을 보니 새롭네요 볼수록 참 귀엽고 이쁜꽃이다 생각도 들구...
    맞아요 마치 야옹이 눈처럼. 귀여운둥이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