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봄 하늘을 닮은 현호색

by 눌산 2010. 4. 5.
728x90
반응형









현호색의 속명은  종달새를 뜻하는 희랍어로 콜리달리스(Corydalis)로 꽃의 모양이 종달새의 깃을 닮은데서 유래됐다고 합니다. 이맘때면 하늘색을 비롯해 연보라, 분홍색 등 하늘색 등 다양한 색으로 꽃을 피웁니다. 너무 흔해서 그냥 지나치기 쉽지만 찬찬히 들여다 보면 묘한 매력이 있는 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암사 경내를 거닐다 무더기로 핀 현호색을 만났습니다. 고운 색감이 발길을 붙잡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말은 '비밀주머니' 또는 '비밀'이랍니다. 어울리지 않는 꽃말입니다. 금방이라도 날아 오를 듯 잔뜩 움추린 자세가 산새를 닮은 것 같기도 하고, 새들이 모여 노래하는 것 같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야생화들은 찬찬히 들여다 보는데 묘미가 있습니다. 사랑스러운 눈길에 더 빛이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전 뒤란 계곡가에 가보니 이 현호색이 무더기로 피어있습니다. 며칠 전부터 유심히 보고 다녔는데 주말 화창한 날씨에 꽃을 피운 모양입니다. 흔하게 만날 수 있는 만큼, 이 화창한 봄날에 딱 어울리는 꽃입니다.


야생화의 계절입니다.
꽃이 있는 곳이라면 카메라를 든 사진가들로 가득합니다.
사진가들로 인해 동강할미꽃 군락지가 병들고 있다고 합니다.
일부지만 몰지각한 사람들로 인해서 말입입니다.
더 좋은 사진을 찍겠다고 꽃에 워셔액을 뿌리고, 묵은 이파리를 다 뜯어낸다고 합니다.
도데체 무슨 생각으로 그런 짓을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면 만족이 될까요?
눌산이 야생화 사진을 한지는 20년이 다 되갑니다.
변치 않는 것이 있습니다.
절대 건드리지 말자.
묵은 이파리가 있든, 주변이 어수선하든, 사진은 그대로 담으면 됩니다.
말 그대로 야생화는 야생일때가 가장 아름답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3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4.05 15:49

    어떤 식으로든 사람의 손을 타서 훼손되는 일은 없어야 합니다.
    그저 우리모두 바라만 보았으면 좋겠습니다. 눌산님처럼...
    그 때 갔을때는 잎만 돋아나는걸 보고 왔는데
    그 이쁜 보라색꽃을 피웠군요
    잘 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4.05 18:02

    세상에 워셔액을 왜 뿌리는 걸까요?
    낙엽을 걷어 내는 것도...
    한겨울 이불를 걷는 것이라는데...ㅠㅠ
    동강할미꽃 보러가려고 했는데...참아야 할까요?
    현호색...넘 은은한 매력의 색감이 너무 좋아요^^
    답글

  • Favicon of http://krlai.com BlogIcon 시앙라이 2010.04.05 23:17

    저도 주말에 뉴스보고 참..안타까운 탄성이 절로 나오더라구요.
    바람꽃 찍느라..현호색은 눈에도 안들어와서 많이 담질 못한게 뒤늦게 아쉬움으로 남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