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뜬금없는 여행

[전라남도 구례] 섬진강에 초록이 흐른다.

by 눌산 2010. 6. 1.
728x90
반응형









일년의 절반을 넘기고 있습니다. 세월 참 빠르지요. 흐르는 물처럼 말입니다.

시간을 붙잡을 수 없듯 흐르는 물을 막을 순 없습니다. 무모한 짓이지요. 가마솥에 누룽지 긁어 내듯 강바닥을 박박 긁어내고, 흐르는 물을 막겠다고 난리짓을 하는 걸 보면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꽃저꽃 다 떠난 섬진강은 초록빛입니다. 벚꽃이 만발했던 구례 사성암 아랫길은 숲그늘이 드리워졌습니다. 그 아래는 유유히 섬진강이 흐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벚꽃이 피고 지고, 초록이 물들고, 낙엽이 우수수 떨어지면 하얀 눈이 소복히 쌓이겠지요. 순리입니다. 이 순리를 저버리면 자연은 분노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짧은 구간이지만 이 구간을 지나는 차들은 모두 천천히 달립니다. 창문을 열고, 한 손은 창문에 턱 걸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들녘은 황금빛입니다. 보리밭이랍니다. 수확을 마친 논에는 모내기가 한창입니다. 2모작을 하는 남도는 모내기가 한참 늦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가와서 그런지 물은 탁해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례읍내가 보이고 멀리 지리산의 영봉이 손에 잡힐 듯 가까이 다가옵니다. 너른들녘과 섬진강, 지리산을 품은 구례는 참 복이 많은 동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안 데미샘을 떠난 물길은 저 아래 하동포구에서 남해바다와 만납니다. 긴 물길의 끝자락이지요.


저 강의 운명이 몇몇 사람 손에 달렸다는게 참으로 슬픈 일입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