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슬픔 <원주역 - 태백 가는 길>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이곳은 원주역입니다. 태백으로 가는 기차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왠지모를 슬픔이 밀려옵니다. 사실 궁금했습니다. 뜬금없이 시작 된 여행이기에, 그 기분이 어떨까 궁금했습니다. 어떤 기분일까. 슬픔일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는데, 이유를 알 수 없는 슬픔입니다. 보고 싶은 얼굴이 떠오릅니다. 잊혀진 시간들이 그리움으로 다가오기도 합니다. 이세상에는 없는 얼굴, 한발만 내 딛으면 어루만질 수 있는 얼굴, 바로 곁에 선 얼굴, 또...., 모두가 사람의 얼굴들입니다. 보고 싶습니다. 아마, 그 슬픔인가 봅니다. 아닐지도 모르겠지만, 여행이 끝나면 슬픔의 진실을 알 수 있겟지만, 지금은 그렇습니다. 사무치도록 가슴에 새겨진 그 얼굴들....., 지.. 2008. 4. 24.
긴 여행을 떠납니다.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여행하는 사람이, 늘 여행하며 사는 사람이 긴 여행이라...., 뭐 별반 다를 것 없겠지만, 작심하고 떠나는 길이니 긴 여행입니다. 50일 예정이지만, 60일, 아니 더 걸리는 일일지도 모릅니다. 홀로, 낙동강을 갑니다. 태백 황지에서 부산 을숙도까지, 천삼백리(521.5㎞) 물길 따라 걸어갑니다. 강을 따라 걸으면서 아름다운 풍경을 만나면 가슴에 담고, 좋은 사람을 만나면 며칠 눌러 앉기도 하겠지요. 졸리면 자고, 땡기면 한잔을 마시고, 그리우면 글을 쓰고 싶습니다. 60리터 배낭에 옷가지 몇 담고, 필름 커메라와 디지털 카메라, 그리고, 또 뭐가 있는지..... 산행과는 다를 것 같습니다. 준비물이 좀 단순하겠지요. 끼니 때우는 것.. 2008. 4. 24.
겨울 숲 / 문경새재 나는 새도 쉬어 넘는 문경새재 제3관문인 조령관 영남 사람들이 한양으로 올라오기 위해서는 반드시 한번은 소백산 자락의 고갯길 하나를 넘어야 한다. 문경새재(650m), 죽령(689m), 이화령(548m), 고치령, 마구령, 하늘재(630) 등 지금도 옛길이란 이름으로 남아 있는 많은 고갯길들. 그 중에서도 가장 번성했던 길이 바로 문경새재로 관광지화 되면서 드라마 촬영장이 들어서고 빙 둘러친 명산들로 인해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는 곳이다. 문경 땅에서부터 차례로 주흘관(제1관문)-조곡관(제2관문)-조령관(제3관문)으로 이어지는 옛길은 6.5km로 두시간 거리. '나는 새도 쉬어 넘는 고개'란 뜻의 새재는 한양으로 가는 마지막 고개나 다름없었다. 더이상의 큰 고갯길이 없기 때문인데, 부산 동래에서 한양까지.. 2008. 4. 24.
백양사 / 전라남도 장성 어느새 봄이네! 소리가 들려올 것만 같습니다. 개울 물 흐르는 소리가 들리는 것을 보면 말입니다. 고요한 겨울을 난 것 같습니다. 큰 눈도, 큰 추위도 없이. 아쉽다고 생각하진 않지만 겨울은 겨울다워야 하는데……. 알 수 없는 세상만큼이나 기온의 변화도 변화무쌍합니다. 지구온난화의 영향이라고는 하지만 이 땅에 살아가는 사람들 맘이 그런 것 같기도 하고요. 뭐, 세상을 움직이는 건 사람이니 어쩔 수 없는 노릇이다 치더라도 때때로 주고받는 변화는 정신을 번쩍 들게 하기도 하잖아요. 백양사 눈 소식을 듣고 달려갔습니다. 바람 한 점 없는 날씨에 얼마나 고요한지 풍경소리 조차 들리지 않습니다. 카메라 셔터 소리만 요란하더군요. 2008. 4. 24.
마지막 남은 섬진강 줄배 흐물흐물 흐르는 강물 위로 미끄러지듯 줄 배가 강을 건넌다 봄 햇살 가득 실은 배는 아지랑이가 되어 산을 넘는다 2008. 4. 24.
햇살 좋은 날 햇살 좋은 창가에 앉아 차 마시기 딱 좋은 날이네 몽실몽실 피어오르는 아지랑이 벗 삼아 스며드는 햇살 덮고 누워 그리움 속으로 잠들고 싶다 . . . . . 2008. 4.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