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국사152

눈(雪)이 그린 그림 사우나를 갈려고 길을 나섰다 눈이 내리길래 동네 한바퀴 돌고 그냥 집으로 들어왔습니다. 사우나 간다는 걸 깜빡 잊고요.^^ 저수지에 내린 눈입니다. 알 듯 모를 듯한 추상화 같군요. 돌담입니다. 돌을 쌓아 집을 지어볼까 생각 중인데. 손수말입니다. 엄청 힘들겠죠?^^ 2년년, 아니 5년 쯤 걸린다 해도 꼭 내 손으로 집을 짓고 싶습니다. 옆 동네 진안과 금산은 인삼의 고장입니다. 그 영향인지 무주에도 인삼밭이 많습니다. 도로변의 석탑인데. 사진 찍을 땐 몰랐는데, 덕유산이라고 쓰여 있군요. 2008. 12. 23.
눈 쌓인 적상산 안국사 가는길 지난 눈에 무주 적상산 안국사 가는 길이 꽁꽁 얼어 붙었습니다. 당연히 자동차는 갈 수 없는 길이 되었죠. 덕분에 겨울 트레킹 코스가 하나 늘었습니다. 산행보다는 밋밋하지만. 적당히 넓은 길은 안전하고 편안하게 겨울풍경을 감상하며 걷기에 좋은 길이니까요. 안국사 아래 내창마을 국립공원 관리사무소 앞에서 차량을 통제합니다. 급한 볼 일이 있어 안국사까지 차를 갖고 가겠다고 우겼습니다. 4륜 구동이고 경험이 많으니 걱정 말라고도 했습니다. 하지만. 절대! 안됨.입니다. 펜션 반대편 국립공원 사무소 앞에서 안국사까지는 걸어서 두 시간 거리입니다. 왕복 3시간 30분 정도. 천일폭포 입구까지 부지런히 걸었더니 1시간 정도 걸립니다. 눈에 보이는 눈길이 전부가 아닙니다. 눈 속에는 완전 빙판입니다. 얼어 붙은 길.. 2008. 12. 10.
눈 내린 적상산(赤裳山) 지금 막 담은 따끈따끈한 사진입니다. 아침나절 비가 내렸습니다. 요즘은 겨울비가 자주 내립니다. 막걸리 사러 아랫동네 내려갔다 오는데 적상산이 하얗게 변했습니다. 붉은 치마가 흰 치마로 바뀌었네요. 오늘은 김장하는 날입니다. 수육 삶아 막걸리 한잔 하려고 합니다. 생각나시면 오십시오.^^ 2008. 11. 29.
'펜션 언제나 봄날'의 가을 지난밤 비가 몰고 온 바람이 가을을 만났습니다. 수북히 쌓인 낙엽더미가 기분 좋은 아침을 만들어줍니다. 펜션 언제나 봄날 뒤란에 있는 당산나무입니다. 수령은 520년, 보호수로 지정 된 저희 마을의 보물이지요. 저 너머로 보이는 멋진 건물은 '무주 서창 향토박물관'입니다. 지은 지 8년이나 되었다는데 아직 문을 열지 않고 있습니다. 저 당산나무 아래 평상은 길손들의 쉼터지요. 오다가다 앉아 쉬었다 가는 장소입니다. 아래 글에서 말씀드린 쓰레기 무단방치 장소이기도 합니다. 쓰레기를 평상 밑이나 나무 등걸 뒤에 꼭꼭 숨겨두고 갑니다. 그냥 평상 위에 두면 치우기도 좋잖아요.^^ 지난밤에 바람이 몸시 불더니 낙엽이 많이 떨어졌습니다. 잠들기 전부터 아침에 일찍 일어나 사진을 찍어야지 했는데. 너무 늦게 갔더니.. 2008. 10. 23.
진동리 단상 추적추적 가을비가 내립니다. 매서운 북서풍을 온 몸으로 받아야 하는 낙엽은 이미 겁을 먹고 낙화를 시작했습니다. 이파리 하나 없는 맨 몸으로 긴 겨울을 나겠지요. 환경이 만든 그들만의 살아 가는 방법으로 말입니다. 진동리는 한때 오지마을의 대명사로 불러던 곳입니다. 딱, 한때였지요. 지축을 흔들며 굴삭기가 몰려들어 왔고, 연이어 사람들이 꾸역꾸역 모여들기 시작했습니다. 산골 오지마을에는 유럽식, 아니 국적도 모르는 거창한 건물들이 줄지어 들어섰고, 관광버스가 줄을 이었습니다. 그곳에 가면 '천상의 화원' 있다는데. 기가막히게 멋진 숨겨진 비경이 널려 있다는데 그럴 수 밖에요. 단풍 명소를 소개하는 신문 잡지의 글을 보면 적상산이 많이 소개됩니다. 등산을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한번 쯤 다녀가는 곳이지요. 그.. 2008. 10. 23.
붉은 치마 두룬 무주 적상산(赤裳山) [특집]붉은 치마 두룬 무주 적상산(赤裳山)으로 떠나는 가을여행 [내일신문-코레일 연재]기차로 떠나는 8도 여행 설악산 대청봉에서 시작한 단풍 길은 메뚜기 뜀박질 하듯 부지런히 남하해 어느새 덕유산 자락까지 흘러왔다. 코레일은 전국의 단풍지도에 따라 설악산, 내장산, 지리산, 덕유산 등 전국의 단풍산으로 떠나는 다양한 기차여행상품을 내 놓았다. 당일 여행상품가격이 3~4만선으로 저렴해, 짠돌이 등산객들에게 특히 인기가 많다. 붉은 물이 뚝뚝, 오죽했으면 붉은 치마산이라 했을까 적상산은 가을이 제격이다. 사면이 절벽으로 이루어져 있어 단풍 든 모습이 마치 여인의 붉은치마를 닮았다 해서 적상(赤裳)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무주군 적상면 일대를 차지하며 거대한 산군을 형성하고 있는 적상산은 사고지와 안국사, .. 2008. 10. 17.
적상산 단풍, 언제 가장 좋을까? "단풍 많이 들었어요?" "언제가면 가장 좋을까요?" "붉은치마 갈아 입었나요?" 적상산 단풍에 대한 문의가 많습니다. 정상 부근에서 맴돌던 가을빛이 요며칠 찬바람이 불더니 아래로 아래로 달음박질을 하고 있습니다. 전반적인 산색은 이미 가을빛이 완연하고요. 아쉬운 것은 벼랑 위에 달라 붙은 단풍나무가 너무 빨리 단풍이 들면서 시들해져버렸다는 것이죠. 다 때가 있는 법인데 말입니다. 너무 빨라도, 그렇다고 너무 느려도 안되는 자연의 이치 말입니다. 어제 오후, 200mm 렌즈로 적상산을 담아봤습니다. 이번 주말부터 이달 말까지가 보기 좋을 것 같고, 최적의 시기는 다음 주말(25, 26일) 쯤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2008. 10. 15.
해발 천미터 산꼭대기 찻집에 앉아 늦은 밤(16일) 동쪽 끝에서 3시간을 달려 손님이 오셨습니다. 평일 휴가를 내 일부러 오셨다는군요. 이유는. 설천장터의 찐빵 맛을 보기 위해서라고 합니다. 몇일 전 제 블러그에 '39년째 시골장터에서 찐빵파는 할머니' 이야기를 올렸었는데. 바로 그 할머니의 찐빵을 먹기 위해서요. 어제가 바로 설천장이었거든요. 그 찐빵 때문에 여러통의 전화도 받았습니다. 그 할머니 연락처를 알 수 없냐는. 택배로라도 맛을 보고 싶다는 사람들이었습니다. 저도 한때는. 스쳐지나는 이야기라도 특별한 사람이나 맛, 장소에 대한 얘기를 들으면 한걸음에 달려가곤했습니다. 저의 여행은 늘 그랬습니다. 미리 준비하고 계획하는 여행에 대한 기억은 거의 없는 것 같습니다. 바로. 뜬금없는 여행이 주는 매력이죠. 아무튼. 멀리서 오신 분과.. 2008. 7.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