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펜션 언제나봄날652

눌산이 봄을 기다리는 이유 답은 야생화 때문입니다. 복수초, 노루귀, 바람꽃, 얼레지 같은. 느즈막히 얼레지 군락지를 찾았습니다. 성급한 마음에 늘 이렇게 한 발 앞서가게 됩니다. 물론 아직 이릅니다. 붉은 빛의 잎이 먼저 올라오는 얼레지는 얼룩무늬로 변합니다. 그 다음에 뽀얀 꽃대가 솟고, 일주일에서 열 흘 정도 지나면 보라색 꽃이 핍니다. 다른 꽃에 비해 더디게 피는 셈이죠. 얼레지 군락지 입구에 들어서자 너도바람꽃이 먼저 반깁니다. "너무 빨리 왔어~" 하고 말입니다. 며칠 전 적상산에서 너도바람꽃을 실컷 봤더니 좀 무심해지네요.^^ 이 녀석이 얼레지입니다. 얼룩무늬 잎을 앞장세우고 이제 막 꽃대가 올라오고 있습니다. 이 정도라면 보통 일주일 이상있어야 꽃이 핍니다. 처음에는 붉은 색을 띈 잎이 이렇게 변합니다. 그 다음에는.. 2011. 3. 17.
'노루귀' 환상적인 자태에 취하다 네, 취했습니다. 노루귀의 환상적인 자태에 그만 취하고 말았습니다. 이보다 더 아름다운 봄꽃이 있을까 싶습니다. 하지만, 이제 시작입니다. 얼레지가 남았고, 가는 다리가 매력적인 꿩의바람꽃도 개화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미나리아재비과(―科 Ranunculaceae)에 속하는 다년생초인 노루귀는 잎보다 꽃이 먼저 핀다. 꽃은 이른봄 나무들에 잎이 달리기 전인 3~4월에 자주색으로 피나, 때때로 하얀색 또는 분홍색을 띠기도 한다. 꽃에 꽃잎은 없고 6장의 꽃받침잎이 꽃잎처럼 보인다. 3갈래로 나누어진 잎은 토끼풀의 잎과 비슷하며 꽃이 진 다음에 뿌리에서 나오는데, 털이 돋은 잎이 나오는 모습이 노루귀 같다고 해서 식물이름을 노루귀라고 부른다. 민간에서는 식물 전체를 8~9월에 채취하여 큰 종기를 치료하는 데 .. 2011. 3. 16.
'복수초' 꽃밭에서 놀다. 복수초가 활짝 피었습니다. 꽃밭이 따로 없습니다. 아직은 겨울빛이 채 가시지 않은 누런 낙엽더미 속에서 핀 복수초는 그야말로 환상입니다. 입춘을 전후해 대지의 언 땅을 뚫고 움을 틔운 복수초는 강인한 생명력 만큼이나 황홀한 황금빛 색감을 자랑합니다. 복과 장수를 상징하는 복수초(福壽草)의 꽃말은 '영원한 사랑'이랍니다. 마당에 핀 복수초를 보고 교복 단추로 착각했다는 박완서 님의 글을 본 적이 있습니다. 누런 낙엽더미 속 황금빛 복수초를 보고 있자면 꿈을 꾸고 있는게 아닌가 하는 착각에 빠지게 합니다. 지난 주말을 전후해 완연한 봄날씨였습니다. 복수초는 때를 놓치지 않고 꽃을 활짝 피웠습니다. 다시 꽃샘 추위가 찾아오면 잠시 주춤하겠지요. 그렇게 복수초는 한달 정도 꽃을 피웁니다. 참 곱습니다. 하지만 .. 2011. 3. 16.
아주 맘에 들었던 적상산 '전나무 숲' 적상산에 근사한 전나무 숲이 있더군요. 우연히 찾은 숲에서 편안함을 느꼈습니다. 한여름 돗자리 하나 들고 찾고 싶은 그런 곳입니다. 봄홍수라는 말이 있습니다. 강원도 살때 어르신들에게서 들은 말인데요, 비가 많이 내려 홍수가 난게 아니고 눈 녹은 물이 홍수 난 것 처럼 흐른다는 말입니다. 요즘 그렇습니다. 산아래에서 보이는 적상산에 눈이 거의 다 녹았습니다. 덕분에 계곡 물소리가 요란합니다. 숲은 지금 봄맞이가 한창입니다. 채 한 뼘이 안 되는 작은 풀꽃이 여기저기서 솟아나고 있습니다. 춘설에 촉촉이 젖은 몽실몽실한 흙을 밀고 올라오는 키 작은 풀꽃은 경이롭기까지 합니다. 숲은 고요합니다. 더불어 편안함과 함께 마음 또한 너그러워집니다. 숲에 따라 붙는 수식어들 대부분은 ‘어머니 품속‘ 같은 따스함이 묻.. 2011. 3. 14.
반갑다! 적상산 '너도바람꽃' 드디어 적상산 너도바람꽃이 피었습니다. 혹시 꽃이 피었을까 하는 마음에 서너 번 들락거렸는데, 막상 만나니 허무합니다. 기다림의 기대감이 무너져서일까요.^^ 너도바람꽃은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로 절분초(節分草)라고도 합니다. 절분초는 겨울과 봄의 '계절(節)을 나누는(分) 풀(草)이란 뜻'으로 이 꽃이 피는 것을 보고 입춘이 왔음을 알았다고 합니다. 금방 담아 온 따끈따끈한 사진입니다. 언제나 그 자리입니다. 적상산 북쪽자락 적당히 햇볕이 들어오는 자리에 쑥쑥 올라오고 있습니다. 더구나 날씨까지 확 풀려 꽃을 활짝 피운 모습입니다. 바람꽃 종류 참 많죠. 매화바람꽃, 만주바람꽃, 꿩의바람꽃, 들바람꽃, 세바람꽃, 숲바람꽃, 너도바람꽃, 나도바람꽃, 홀아비바람꽃, 쌍둥이바람꽃, 변산바람꽃, 바람꽃 등.. 2011. 3. 12.
야옹이 몰골이 그게 뭐야! 창문 너머로 들리는 야옹이의 다급한 목소리. 눌산을 애타고 부릅니다. 그런데 몰골이...!! 온몸은 검은 흙투성이에, 어디서 싸웠는지 얼굴에 상처까지. 허겁지겁 사료부터 먹습니다. 싸운게 분명합니다. 분을 삭히지 못해 안절부절하는 표정. 나보고 가서 복수라도 해주란 뜻인지... 안타깝지만, 스스로 해결해야지? 성처에 약 발라주고. 아무래도 안되겠다 싶어 1년 만에 목욕을 시켰습니다. 고무장갑 끼고 겨우 목욕은 시켰는데, 드라이로 말리는 중에 뛰쳐나가 버렸습니다. 아침에는 봐도 모른척 외면을 합니다. 삐졌나? 오늘 저녁은 특식해주마! 2011. 3. 12.
복과 장수를 상징하는 복수초(福壽草)의 꽃말은 '영원한 사랑' 3월은 야생화의 계절입니다. 본격적인 야생화는 4월부터라고 할 수 있지만, 귀하디 귀한 복수초나 노루귀, 바람꽃을 만나는 계절이 3월이니까요. 사실, 흔하다면 무지 흔한 꽃들입니다. 하지만 깊이 깊이 들어가지 않으면 만날 수 없습니다. 부지런히 다니는 수고와 우리꽃을 아끼는 마음이 있어야 합니다. 그런 마음으로 만나면 더 반갑습니다. 더 곱고, 소중하게 느껴집니다. 입춘을 전후해 대지의 언 땅을 뚫고 움을 틔운 복수초는 강인한 생명력 만큼이나 황홀한 황금빛 색감을 자랑합니다. 복과 장수를 상징하는 복수초(福壽草)의 꽃말은 '영원한 사랑'이랍니다. 요즘 수목원에 가면 이 복수초를 많이 만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야생에서 만나는 복수초는 다릅니다. 색감이 다르고, 분위기가 다르고, 스스로 느끼는 느낌이.. 2011. 3. 12.
카운트다운 들어 간 '산수유꽃' 오늘부터 날씨가 확 풀린다죠? 반가운 소식입니다. 어제 산수유꽃을 보고 왔는데 폭발 직전입니다. 여차하면 꽃을 피울 만반의 준비를 미치고 있답니다. 몽우리가 부풀러 오른 산수유꽃입니다. 오늘부터 날씨가 풀린다니까 주말이면 성질급한 녀석은 꽃을 피우겠죠. 풀꽃 만나러 땅바닥만 보고 다니다 하늘을 보니 고개가 아픕니다.^^ 오늘부터 진짜 봄입니다! 2011. 3. 11.
논두렁 밭두렁에 피는 꽃 <개불알풀, 광대나물> 매사는 때와 장소가 있는 법이죠. 개불알풀이나 광대나물 같은 경우가 그렇습니다. 만약 이 녀석들이 한여름에 피었다면 누구의 관심도, 사랑도 받지 못했을테니까요. 이맘때면 눌산은 땅바닥을 유심히 보고 다닙니다. 혹시 500원 짜리 동전이라도 떨어졌나 보는게 아니고요, 바로 개불알풀이 피었나 보는 거랍니다. 이름은 좀 거시기 하지만 찬찬히 보면 참 예쁜 꽃입니다. 봄소식을 가장 먼저 전하는 꽃이라 해서 '봄까치꽃'이라고도 합니다. 코딱지풀, 보개초, 진주연, 접골초란 이름도 갖고 있는 '광대나물'입니다. 꽃잎이 위 아래로 갈라진 모습이 귀여운 토끼를 닮은 것 같기도 하죠? 그런 연유로 광대나물이란 이름이 붙은 것 아닐까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더군요. 광대의 옷 중에 목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장식(천으로 된 .. 2011. 3.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