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 이야기

뼈를 묻은 고개, 백두대간 '빼재'

by 눌산 2009. 9. 22.








무주리조트에서 거창으로 넘어가는 37번 국도상의 고개가 빼재입니다. 덕유산(1,614m)과 삼봉산(1,254m)을 잇는 백두대간 상의 고개로 대간종주를 하는 산악인들에게는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동업령을 지나 중봉-향적봉으로 이어지는 덕유산 산행코스로도 많이 이용되는 곳이고요.

빼재의 유래를 살펴보면 삼국시대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이 지역은 신라와 고구려, 백제가 접경을 이루고 있는 전략의 요충지로 수많은 민관군이 이곳에 뼈를 묻어야만 했습니다. 임진왜란 당시에는 왜구와 맞서 싸운 이곳의 토착민들이 산짐승들을 잡아 먹어가며 싸움에 임했고 그 산짐승들의 뼈가 이곳저곳 널리게 됐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고도 전해집니다. 즉, 뼈를 묻은 고개라하여 뼈재라 불리던 이곳이 경상도 방언으로 빼재가 되었다는 얘기입니다.

하지만 뼈재에는 수령(秀嶺)이라는 표지석이 서 있습니다. 빼어날 수(秀)자를 써서 한자화한 것이지요. 뼈재가 빼재로, 다시 수령이 된 셈입니다. 또 다른 이름으로는 신풍령이라고도 불립니다. 거창 방향 고개 아래 신풍령 휴게소가 들어서면서 그렇게 된 것이지요. 하지만 대전-진주간 고속도로의 개통으로 고개를 이용하는 차량이 줄어들면서 신풍령 휴게소는 문을 닫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령 표지석이 세워져 있는 빼재. 동업령을 지나 덕유평전으로 이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4km에 이르는 고갯길은 경사가 급하고 굽이가 심해 이용하는 차량이 거의 없습니다. 덕분에 느긋하게 드라이브를 즐기기에는 그만이죠. 하지만 오랜 역사를 가진 이 고개도 곧 잊혀지지 않을까 걱정이됩니다. 고개 아래로 터널이 뚫릴 예정이라고 하니까요. 그렇게 되면 대간종주꾼들에게나 희자되는 먼 기억 속의 빼재로 남게 되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창쪽 조망입니다. 동남쪽의 가야산을 비롯해 남쪽의 시루봉과 호음산, 남서쪽의 금원산, 기백산 일대, 더 멀리로는 지리산 연봉의 웅장하고 장쾌한 능선이 만들어내는 파노라마가 펼쳐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덕유산에서 삼봉산으로 이어지는 백두대간 표지석. 고개 남쪽의 호음산(해발 930m) 자락에는 고랭지 채소밭이 있고, 산자락을 휘감아 도는 임도는 산악자전거 코스로 개발되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봉산 방향 백두대간 등산로 입구.


고개 아래로 터널이 뚫리게 되면 삼국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역사의 흔적 하나가 또 사라지게 됩니다. 사람과 사람, 마을과 마을을 이어주던 고개의 의미까지도 사라지게 되는 것이 아닐까 걱정이 됩니다. 개발은 파괴고, 단절인 셈입니다.


[tip] 거창과 무주를 잇는 37번 국도상에 있는 고개입니다. 대구방향에서 88고속도로를 이용하여 무주를 방문하시는 분은 이 고개를 넘어보는 것도 좋을 듯합니다. 요즘 빨갛게 익은 사과밭 풍경이 멋집니다.



댓글2

  • Favicon of https://semiye.com BlogIcon 세미예 2009.09.22 08:24 신고

    뼈재 언젠가 한번 넘어가본 적이 있습니다. 당시에 참 재밌는 곳이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그런 전설이 숨어 있었군요.
    잘보고 갑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