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걷기 좋은 길157

국내 최대 산벚꽃 군락지 보곡마을 산꽃여행 “나의 살던 고향은 꽃피는 산골 / 복숭아꽃 살구꽃 아기 진달래 / 울긋불긋 꽃 대궐 차린 동네/ 그 속에서 놀던 때가 그립 습니다” '고향의 봄' 노래에 딱 어울리는 산골마을이 있습니다. 충청남도 금산군 군북면 산안리 보곡마을이 그곳입니다. 오후부터 비가 내릴 것이라는 일기예보를 듣고 카메라 가방을 둘러메고 길을 나섭니다. 비오는 날은 공치는 날이거든요.^^ 무주에서 엎어지면 코 닿을데 있는 금산으로 달렸습니다. 금산은 요즘 꽃천지랍니다. 배꽃, 복사꽃, 산벚꽃이 절정입니다. 뭐, 다 흔한 꽃 아니야, 하시겠지만 금산 꽃잔치는 양으로 승부합니다. 특히 보곡마을 산벚꽃은 가히 천하제일이 아닌가 합니다. 보곡마을 입구 산자락을 가득채운 산벚꽃. 독특한 지형의 산안리 보곡마을은 국사봉(667.5m)과 방화봉.. 2009. 4. 16.
[걷기 좋은 길] 섬진강 기차마을 강 건너 길 걷자! 두 다리 멀쩡할때. 두 다리에 힘있을때 걸어야죠. 유명 관광지는 휠체어 타고도 다닐 수 있으니까요. 걷기를 즐겨합니다. 등산보다는 산책 같은, 가벼운 걷기 말입니다. 무작정 걷기보다는 하나를 더해 걸으면 즐거움은 배가 됩니다. 오지를 찾는 오지트레킹, 들꽃을 찾아다니는 들꽃트레킹 같은 경우죠. 편한 신발과 걷고 싶은 마음만 있으면 언제든 가능합니다. 아주 경제적인 운동이죠.^^ 걷는데 특별한 길이 있을 수 없겠지만, 이왕이면 멋진 길을 걷는게 좋겠지요. 여기 소개하는 섬진강 길 정도면 최고의 트레킹 코스가 아닌가 합니다. 곡성기차마을 -> 기차타고 가정역까지 -> 강 건너 길로 걸어서 곡성기차마을까지. 곡성 기차마을 강 건너 길입니다. 증기기관차가 운행하는 곡성역에서 가정역까지 구간입니다. 곡성역.. 2009. 4. 7.
[걷기 좋은 길] 장수 방화동 '봄볕에 며느리 내보내고, 가을볕에 딸 내보낸다.'는 말이 있다. 햇볕이 강해 그을리기 쉽다는 얘기다. 하지만. 이 좋은 봄날 가만 있는다면 속은 더 타들어가지 않을까. 문 밖 세상은 천국이다. 전라북도 장수 '방화동 자연휴양림'이다. 가을 억새 명소로 알려진 장안산 자락에 자리하고 있다. 호남 호서지역 조산이며 진산으로 알려진 장안산의 청정옥수가 사시사철 넘쳐 흐르는. 그야말로 자연경관 하나는 끝내준다. 소개하는 길은. 이 방화동 휴양림에서 계곡 상류 덕산용소까지 다녀오는 코스다. 왕복 두 시간 내외의 짧은 코스지만. 원시림과 청정옥수가 흐르는 계곡, 수려한 경관과 함께 걷기 좋은 오솔길이 아름다운 곳이다. 휴양림을 뒤로 하고 잠시 이런 넓은 길이 이어진다. 잠시 동안이다. 길은 곧, 인적이 드문 무인.. 2009. 3. 27.
따뜻한 봄날 걷기 좋은 길, 대아수목원 한낮은 완연한 봄날씹니다. 어젠 장작을 패다 탁자에 앉아 커피 한잔을 마시는데, 졸음이 솔솔 밀려오더군요. 산이든 들이든 나가 걷고 싶은 봄날입니다. 두 다리만 있으면 하루 하루가 행복한 봄날입니다. 만경강의 본류인 고산천 상류에 자리한 완주 대아수목원입니다. 운장산 자락의 깊고 그윽한 산세와 더불어 골짜기 마다에는 크고 작은 계곡이 즐비합니다. 여름이면 전주 인근 사람들의 피서지로 이름 난 곳이지요. 휴일이면 등산과 가벼운 산책을 즐기는 사람들로 가득합니다. 야외식물원은 메마른 분위기지만. 곧 화려한 꽃들로 가득차겠지요. 조각공원의 자연을 주제로한 작품들이 눈여겨 볼만합니다. 조각품 사이로 훔쳐 본 아이의 모습입니다. 또 다른 세상이군요. 대아수목원에는 가벼운 산책코스부터 등산로까지 다양한 걷기 좋은 .. 2009. 3. 13.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