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안사 태안사입니다. 저 아래 사하촌에서 여덟 살 무렵까지 살았습니다. 외갓집이 절집보다 더 깊은 골짜기에 있어 이 숲길을 걸어 다녔던 기억은 지금도 생생합니다. 차를 타고 가도 되지만, 일부러 좀 걸었습니다. 그 시절에는 설날이 제일 좋았습니다. 세뱃돈 때문입니다. 외할아버지와 스님들한테 받은 세뱃돈이 모르긴 해도 꽤 많았을 테니까요. 이제는 아는 이 하나 없는 고향이지만, 문득 그 시절이 떠올라 잠시 다녀갑니다. 2020. 3. 5.
마을 논산에서 좀 별다른 마을을 만났다. 마을 주민들이 직접 택지 분양을 했다. 계단식 논이라 개발비가 들지 않는 마을 앞 땅을 이주를 원하는 도시인에게 분양했다. 총 20가구 분량이 순식간에 동났다. 이유는 간단하다. 개발비를 아껴 개인업자들이 분양하는 택지에 비해 훨씬 싼 가격으로, 이익금을 남기지 않고 시세대로 분양가를 책정한 것. 개인 땅을 내 놓아야하는 마을 주민들의 동의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조건은 딱 하나였다. 일할 수 있는 젊은 사람에게 우선 분양했다. 덕분에 100여 명 마을 주민 중 60세 미만이 70% 가까이 된다. 마을에는 즉시 변화가 찾아왔다. 사람이 없어 농사를 짓지 않고 놀리던 땅이 사라지고, 유명무실했던 청년회가 부활했다. 고령화와 인구감소로 침체된 농촌마을에 활력을 불어넣는.. 2020. 2. 2.
겨울호수 탑정호 2020. 1. 4.
겨울왕국 무주구천동 ‘얼음조각’ 포토존 눈 없는 겨울이라고요? 무주는 이미 겨울왕국입니다. 덕유산 정상에는 매일 눈꽃이 만발하고 무주구천동에는 얼음조각 포토존이 설치되어 한겨울 멋진 풍경을 만들고 있답니다. 새해를 맞이하여 무주구천동 주차장에 유니콘, 펭수, 용, 머루와인, 태권소년, 겨울왕국 등 유명 얼음조각가의 작품 10여 점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무주가, 겨울입니다~!! 2020. 1. 4.
폐교 2 2019. 11. 27.
폐교 1 2019. 11.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