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적상산478

[무주여행] 한여름에 가면 더 좋은 '머루와인동굴' 2013. 7. 18.
안국사, 무주 적상산 해발 900m 요 며칠 한 여름 날씨였다. 34도를 웃도는 지역도 있었다지만, 산골 무주라고 예외는 아니었다. 기상청 예보가 30도 였으니 말이다. 기상이변이니 지구 온난화니 말이 많다. 이유야 어찌 되었든 사람이 만든, 기 현상임에는 틀림이 없어 보인다. 적상산 안국사에 올랐다. 무주읍에서 차를 타고 20여 분 오르는, 적상산 정상 바로 아래 해발 900m에 자리한 절이다. 산아래 짙초록빛과는 사뭇 다른 연둣빛이 여전하다. 이게 바로 5월 중순의 풍경이지. 더위를 느낄 수 없는 보드라운 바람과 연둣빛 산 풍경이 한결 마음을 여유롭게 한다. 더구나 순식간에 차를 타고 오른 해발 900m의 상쾌함은 무엇과도 비교 할 수 없는 기분이다. 주차장 바로 옆에 있는 해우소. 무주생활 6년 째지만 한 번도 가보지 못했다. 비울 .. 2013. 5. 15.
5월의 숲은, 깊고 그윽하다. 5월의 숲은, 깊고 그윽하다. 산 아래는 이미 초록이지만, 해발 1천 미터 산꼭대기에는 여전히 부드러운 연둣빛이다. 능선에 올라서자 싱그러운 바람이 살갗을 스치고 지나간다. 걷다, 뒤돌아 본 숲이 발길을 붙잡는다. 뒷산에 올랐다. 해발 1,034m 적상산이 뒷산이다. 또 나의 정원이다. '사초'라 불리는 풀이다. 할아버지 수염을 닮았다. 동강 절벽에 자라는 '동강사초'도 있다. 묵은 풀 위로 새 잎이 돋았다. 할아버지 수염이 바람에 날린다. 꽃보다 멋지다. 안국사에서 200m만 올라가면 능선이다. 걸어서 10분이면 해발 1천m에 올라 선다. 참 쉽다. 이곳에서 우측으로 가면 정상인 향로봉, 좌측으로 가면 정상보다 전망이 더 좋은 안렴대다. 큰구슬봉이 풀솜대, 이팝나물, 또는 지장보살이라고도 부른다. 피나.. 2013. 5. 14.
해발 1천 미터에서 만난 적상산 피나물 군락 봄인가 했더니 여름이다. 연둣빛은 어느새 초록이 되었다. 눈부신 신록이 우거진 깊은 산중 한가운데 노란 피나물이 절정을 이루었다. 눈으로 보이는 만큼만 사진에 담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런 능력이 내게는 없다. 대신 가슴에 담는다. 두고두고 간직하고 싶은 마음에서. 적상산 피나물은 지금이 절정이다. 줄기를 자르면 붉은색 유액이 흐른다. 그래서 피나물이란 이름이 붙었다. 피나물은 양귀비과의 식물이다. 한국·중국·일본에 분포하며 산지의 습한 땅에서 자라는 여러해살이풀로 "노랑매미꽃"이라고도 한다. 20-40cm 정도까지 자라고, 줄기를 자르면 적황색 즙액이 나온다. 잎은 잔잎 여러 장이 깃 모양으로 달린 겹잎이다. 땅 속에서는 굵고 짧은 땅속줄기가 옆으로 뻗으면서 많은 뿌리를 내린다. 꽃은 4-5월.. 2013. 5. 14.
5월의 적상산 눈이 부시다. 아니 시리다는 표현이 더 맞겠다. 가을은 위에서 아래로, 봄은 아래에서 위로 올라 간다. 그 봄이 적상산을 점령하기 일보직전이다. 바라보는 산도, 그 안에서 들여다 보는 산도, 온통 초록 일색이다. 옛날 우리 조상들은 산을 오르는 일을 입산(入山)이라고 했다 한다. 요즘 우리가 쓰는 등산(登山)이란 표현 자체가 없었다는 얘기다. 산을 숭배의 대상으로 삼았던 조상들과 정복의 대상으로 여기는 이 시대 사람들의 차이라 할 수 있겠다. 산은 온갖 먹을거리를 제공하고, 자연재해로 부터 보호하며, 사람들의 삶과 하나가 되었던, 생활의 일부였으니 그럴 수 밖에. 느린 걸음으로 5월의 적상산을 오른다. 아니, 그 산 속으로 들어간다. 오늘의 코스는 안국사에서 서창탐방소까지 하산 길이다. 적상산 하늘길이다.. 2013. 5. 8.
금낭화 꽃말은? 비단주머니꽃, 금낭화(錦囊花) 금낭화의 꽃말은 '당신을 따르겠습니다'라고 한다. 심성 고운 며느리가 떠오르는 꽃말이다. 금낭화는 이름 만큼이나 무척 화려한 꽃이다. 북극 어느 나라에서는 이 금낭화를 보고 '장군의 하트'라고 한단다. 대단한 표현이다. 그래도 우리꽃에는 우리 이름이 어울린다. 금낭화 어린 순은 나물로도 먹는다. 그래서 며눌취(며느리취)라고도 부른다. 금낭화는 대단히 화려한 꽃이다. 세뱃돈 받아 넣던 비단 복주머니를 닮은 꽃이 줄기에 치렁치렁하게 달라 붙어 있다. 바람이라도 부는 날이면 저 여린 줄기는 춤을 춘다. 야생화는 찬찬히 바라 볼수록 매력이 있다. 꽃의 모양과 꽃이름을 생각하면서 말이다. 며느리 바람날까봐 울 밖에 심는다는 접시꽃 처럼 이 금낭화도 대부분 집 밖에 심어진 것을 볼 수.. 2013. 5. 7.
'언제나 봄날'은 지금, 초록빛 순식간이다. 연둣빛 물이 오르는가 싶더니, 금새 초록빛이다. 적상산의 봄은 딱 10% 남았다. 낮은 곳에서부터 시작한 연둣빛이 9부 능선까지 치고 올라왔다. 하루나 이틀이면 이 넓은 천지간이 초록을 변한다. 다롱아~ 나가자~ 귀신 같이 알아 듣는다. 다롱이는 여전히 초등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사냥하는 폼은 잡혔는데, 마무리가 안된다. 그저 구경하는 수준. 엉아 따라 다니면서 사냥을 배우라 그랬잖아~!! 적상산은 연둣빛과 초록,붉은 빛이 뒤섞여 있다. 가을의 화려함과는 다른, 봄빛이다. 뒤란의 당산나무는 완전한 초록빛이다. 불과 일주일 사이, 잠시 한 눈 판 사이 세상이 뒤집어져버렸다. 2013. 5. 5.
적상산 야생화 적상산은 야생화의 보고이다. 가장 먼저 너도바람꽃이 피고, 복수초와 꿩의바람꽃, 큰괭이밥, 현호색, 개별꽃, 나도바람꽃, 미치광이풀이 차례대로 꽃을 피운다. 가장 마지막으로는 거대한 군락을 이루며 피나물이'천상의 화원'을 만든다. 이들은 대부분 3월부터 5월 초까지 피는 녀석들이다. 이후에 피는 녀석들은 어디서든 흔하게 만날 수 있기에, 이른 봄에 피는 꽃이 귀한 대접을 받는다, 온갖 야생화가 가득한, 눌산의 놀이터를 다녀왔다. 올 들어 처음이다. 꿩의 바람꽃. 끝물이다. 뭐가 부끄러운지 고개를 푹 숙이고 있다. 개별꽃. 이즈음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다. 현호색. 큰괭이밥. 고양이가 소화가 안 될 때 이 꽃잎을 먹는다는 속설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숲에 생기가 돈다. 봄이다. 2013. 4. 19.
적상산 너도바람꽃 봄...! 봄이다. 겨울과 봄의 '계절(節)을 나누는(分) 풀(草)'이란 뜻의 절분초란 이름을 가진 너도바람꽃이 피었으니 말이다. 예로부터 이 너도바람꽃이 피는 것을 보고 봄을 느꼈다고 한다. 봄이 왔음을 알리는 기준이 되는 꽃이다. 적상산에는 이 너도바람꽃 군락지가 있다. 한 군데도 아니고, 한 골짝 전체가 다 군락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예년에 비해 추운 겨울을 났지만, 꽃이 피는 시기는 똑같다. 꽃샘추위가 오락가락하고 있지만, 봄은 어김없이 찾아왔다. 봄. 봄이다. photo by, 무주총각 2013. 3.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