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적상산481

무주 첫눈 적상산에 첫눈이 내렸다. 산 아래는 가을빛으로 화려한데.... 그래도 내 마음 속은 여전히 가을빛이다. 2012. 11. 14.
곱다, 단풍 적상산 안국사 아래, 적상산 사고 주변 단풍나무는 여전히 곱다. 2012. 11. 8.
가을, 떠난다. 내일 아침은 영하로 떨어진단다. 반짝 추위가 지나면, 화려했던 적상산 단풍도 끝이다. 켜켜이 쌓인 낙엽 밟히는 소리가 들린다. 적상산 전망대에서 본 풍경이다.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길은 지금이 한창이다. 안국사, 산정호수, 전망대, 머루와인동굴, 천일폭포, 적상산 사고. 모두가 무주 적상산에 있다. 등산코스는 따로 있지만, 차타고 둘러 볼 수 있는 곳들이다. 2012. 10. 30.
다롱아~ 단풍구경 가자~ 더 이상의 말이 필요없는, 만산홍엽(滿山紅葉)이다. 더불어, 울굴불긋 차려입은 등산객들로 가득하다. 최근 몇 년 사이 최고의 단풍이 아닌가 한다. 노랗고 붉은 빛이 선명하다. 다롱이도 신이 났다. 지나가는 등산객들에게 개인기 보여주느라고. 다롱이의 개인기는, 나무타기. 일단 눈을 맞춘 후 다람쥐보다 더 빠르게 나무에 오른다. 보란 듯이 말이다.^^ 붉은 융단이 깔렸다. 밟기 아까울 만큼. 가을도 곧 떠난다. 낙엽 쓸 일만 남았다~ 2012. 10. 28.
秋色 좋다. 좋다. '언제나 가을'도 좋다. 2012. 10. 26.
깊어가는 적상산의 가을 단풍이 빠르니 늦으니 해도, 언제나 한결같다. 다섯 번째 적상산의 가을을 맞고 있지만, 단풍이 드는 시기는 늘 같다는 얘기다. 적상산 단풍은 이번 주말이 절정이다. 올 해는 낮과 밤의 기온차가 커서 그런지 더 곱다. 작년에 쓰고 남은 통나무를 잘랐다. 장작을 패다 이 눈부신 가을빛을 그냥 지나칠 수가 없었다. 곱게 담아줘야지. 그게 이 아름다운 가을에 대한 예의가 아니겠는가. 이번 주말 쯤 되면 낙엽이 소복히 쌓이겠다. 현란한 단풍도 좋지만, 만추의 곰 삭은 맛도 좋다. 뒤란에 500년이 넘은 나무가 있다는 것은 대단한 복이다. 사시사철 변하는 나무의 위용을 보는 것만으로도 말이다. 다시, 가자~ 장작패러~^^ 2012. 10. 25.
가을비, 아침 사람도 나이가 들면 몸에 이상이 생기듯 이 집도 마찬가집니다. 외부에서 집으로 들어오는 수도 밸브가 노후해 누수현상이 일어난 것이죠. 면사무소 수도 담당자에게 전화했더니 정확히 20분 만에 출동했습니다. 어젯밤 얘깁니다. 날이 어두워 공사가 끝나는 바람에 제대로 확인도 못했는데, 일찍 일어나 확인해야지 했지만 먼저 눈이 간 것은 간밤에 내린 비 였습니다. 비에 젖은 '가을' 말입니다. 촉촉한 땅바닥에 나뒹구는 낙엽이 더 멋졌으니까요. 산골에 살 자격이 되나요?^^ 단풍이 제대로 들면, 그리고 비가 내리면 더 멋집니다. 아마 이 적상산 자락에 살면서 가장 멋진 풍경이 가을비 내린 아침이었을 겁니다. 설렁설렁 동네 한바퀴 돌아봅니다. 수도 문제도 급하지만, 이 가을을 담는 것도 중요하니까요. 비바람에 약했나.. 2012. 10. 17.
밤에, 코스모스 밤 산책 길에 만난, 달빛 아래 코스모스. 굳이 빛이 없어도 좋다. 빛은 만들면 된다. 가로등과 자동차 불빛, 랜턴도 좋다. 또 다른 느낌이다. 달빛이 가로등 보다 더 밝다. 적상산 능선과 기봉 위 철탑까지도 훤히 보인다. 누가 더 곱든, 그것은 중요하지 않다. 이 순간, 이 자리에 있어. 스마트폰 후레쉬를 이용해봤다. 직광보다는 측광이 더 부드럽다. 2012. 10. 2.
코스모스 피어 있는 길 가을은, 코스모스 피는 계절이다. 이어서 단풍이 들고, 온 산이 붉게 물든다. 적상산 등산로 입구, 언제나 봄날 가는 길이다. 매년 같은 장소에 코스모스가 핀다. 아니, 마을 어르신들이 코스모스를 심고 가꾼다. 아직은 이르지만, 단풍나무와 벚나무에 가을빛이 물들기 시작했다. 올 가을 단풍은 예년에 비해 늦게 시작하고, 절정은 비슷하다고 한다. 적상산의 가을은 다음달 중순부터 말경이 절정이다. 2012. 9. 18.